제보
주요뉴스글로벌

한미일 외교 "北 핵정책 법제화 우려...핵 실험시 강력 대응" 공동성명

기사등록 :2022-09-23 08:4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미·일, '담대한 구상' 목표에 지지 표명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한국·미국·일본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회담 후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이 7차 핵실험에 나설 경우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이날 뉴욕에서 회담 후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미 국무부가 배포한 공동성명 내용에 따르면 한미일 장관은 "북한이 핵 정책에 관한 새로운 법을 채택한 것을 포함해 핵사용에 관한 북한의 고조시키고 안정을 해치는 메시지를 내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한미일 장관은 "북한이 올해 수 차례 탄도미사일 발사를 했고 각 발사는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했고 역내 심각한 위협이 됐다"고 규탄하며 북한이 결의안을 준수하고 국제사회는 제재를 온전히 이행해줄 것을 촉구했다. 

블링컨 장관은 한국과 일본에 대한 변함없는 방어 약속을 재확인했다. 블링컨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윤석열 정부의 '담대한 구상' 목표에 지지를 표명했다. 3국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조속한 해결의 중요성도 재확인했다. 

한미일 장관은 "진지하고 지속된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북한은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오른쪽)과 미국,일본 외무장관 회담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뉴욕특파원단]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