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산·울산·경남

하윤수 부산교육감 "부산교육청 청사 이전 추진"

기사등록 :2022-09-23 09:1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하윤수 부산시교육감은 오는 2030년까지 현 서면 놀이 마루 부지로 부산교육청 청사 이전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현 부산교육청 청사는 지난 1987년 준공해 35년이 경과한 노후 건물이다. 매년 누수로 인한 외벽·옥상 방수 공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석면 천장 교체, 창문 중창 공사 등 대규모 수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부산시교육청 전경[사진=부산시교육청]2020.01.14

개청 당시 근무 인원은 274명이었으나 현재는 600여 명으로 약 2.2배 증가했다. 이에 수년 전부터 청내 직원들로부터 업무공간과 회의실 등 부대시설이 부족해 근무환경이 열악하다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현 청사는 양정 지하철에서 도보로 20분 정도 소요되는 1.2km 가량 떨어져 있어 시민들의 접근성이 매우 낮다.

하 교육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교육청 청사 이전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 놀이 마루 부지에 연면적 10만 8000㎡, 지하 5층, 지상 16층 규모의 신청사를 건립할 계획이다.

먼저 시교육청은 내년 1월 4급 공무원을 단장으로 하는 '청사 이전 추진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추진단은 내년 5월까지 청사 이전 기본계획 수립, 9월까지 청사 이전 타당성 조사 용역 완료, 2024년 8월까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와 도시계획시설변경 등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어 2024년 하반기부터 청사 이전 총괄 계획가를 선임해 건축 디자인, 설계용역, 공사 시행 등 단계별로 업무를 추진해 2030년 청사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청사 이전 후 현 청사를 교육연수원 추가 시설로 활용하거나, 분산되어 있는 센터를 모아 효율적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하윤수 부산시교육감은 "현재 부산교육청 청사는 위치상 시민들이 편하게 방문하기에 불편하고, 직원들의 업무 능률을 저하시킬 정도로 매우 낙후한 상태"라며 "시민과 학생들에게 제대로 된 최고의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은 업무 환경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