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대통령실 참모 16명 재산공개…평균 재산 38억

기사등록 :2022-09-23 09:2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김동조 비서관 124억, 박성근 총리비서실장 229억 신고

[세종=뉴스핌] 김보영 기자 = 지난 6월 대통령비서실에 새로 임명된 16명의 평균 재산은 38억3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달 재산공개에서는 대통령실 참모진 13명이 평균 34억3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로고

김동조 연설기록비서관은 124억10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대통령실 고위 공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전자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공개 대상은 지난 6월 1급 이상 고위공직자로 신규 임용된 26명, 승진자 43명, 퇴직자 720명등 신분이 바뀐 고위공직자 801명이다.

이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고위공직자는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이다. 박 실장은 229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서희건설 최대주주 이봉관 회장의 사위인 박 실장은 본인 소유 삼성전자 주식 6000주, 아내의 서희건설 지분(187만주), 유성티엔에스 지분(126만주) 등 103억원어치 증권 재산을 신고했다. 이 외에도 아내와 공동소유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1채, 아내 소유 여의도 오피스텔 1채 등 건물 70억7000만원어치가 있다고 적어냈다.

장성민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기획관(현 미래전략기획관)은 39억5000만원, 조성경 과학기술비서관은 35억7000만원, 김영태 국민소통관장은 32억9000만원을 각각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검찰청 사무국장에서 퇴직했다가 대통령비서실로 온 복두규 인사기획관은 17억4000만원어치 재산을 재등록했다. 왕윤종 국가안보실 경제안보비서관은 73억2000만원을 신고했으며 이 중 예금만 40억원에 달했다.

임상범 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은 46억2000만원, 이문희 외교비서관은 37억2000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경남 합천 소재 토지와 주택,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를 포함해 총 38억2000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16억6000만원, 김창기 국세청장은 28억8000만원을 각각 등록했다. 방문규 국무조정실장과 유희동 기상청장은 6월에 임명됐으나 이전에 고위공직자로 이미 재산이 공개돼 이번 수시공개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가장 적은 액수를 신고한 참모는 13억1300만원을 신고한 김오진 관리비서관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10억원대 재산을 신고한 인사는 13억2000만원을 신고한 강훈 국정홍보비서관, 15억8100만원을 신고한 최철규 국민통합비서관이다.

kbo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