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산·울산·경남

김해시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금상 수상

기사등록 :2022-09-23 09:4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김해=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 김해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최 '제9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농촌지역개발사업 우수사례 분야에서 전국 1위인 금상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국무총리 기관 표창과 시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올해는 마을만들기 3개 부문(소득·체험, 경관·환경, 문화·복지)과 농촌만들기 2개 부문(농촌지역개발사업 우수사례, 농촌·빈집유휴시설 활용 우수사례)으로 나눠 평가가 진행됐다.

홍태용 김해시장(가운데)이 농림축산식품부 주최 '제9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농촌지역개발사업 우수사례 분야에서 받은 국무총리상을 선보이고 있다.[사진=김해시] 2022.09.23

전국 120개 시·군 2440곳 마을이 참여해 각 광역지자체 예선과 중앙 현장평가를 거쳤으며 최종 선발된 25곳(마을만들기 15곳, 농촌만들기 10곳)가 본선에 올라 열띤 경합을 펼친 결과 김해시 진례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이 농촌지역개발사업 우수사례 분야에서 전국 1등을 차지했다.

진례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사람과 길, 도자기로 문화가 이어지는 진례면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진례문화발전소와 도자테마거리를 조성해 그간 이어져온 주민과 도예공방 간의 이견을 해소하고 배후마을 문화·복지꾸러미 배달사업을 추진하는 등 면 소재지 기능 강화와 원활한 확산체계를 구축했다.

홍태용 시장은 "진례면 중심지 활성화를 위한 행정과 주민 간 노력들이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며 "고령화로 침체되어 가는 농촌이 아닌 살기 좋고 행복한 농촌마을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해시는 2017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지역개발 공모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전 읍·면별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을 비롯한 7개 사업에 757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2025년까지 사업을 추진한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