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경제

경기대·경희대·성균관대·한양대, 반도체 장비 1위 기업 R&D센터 유치전 '치열'

기사등록 :2022-09-23 10:2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경기도에 R&D센터 설립
경기도 캠퍼스 있는 4개 대학 유치전 막판 경쟁
최종 R&D 들어설 지역으로 수원·안산 2곳 지목
대학과 공동연구 및 인재양성, 장비 공급망 확보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국내 투자에 나서는 세계 1위 반도체 장비 기업의 연구·개발(R&D)센터 유치에 국내 4개 대학이 뛰어들었다. 올해 안에는 최종 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막판 치열한 경쟁이 전개되는 분위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2일 북미지역 7개 기업으로부터 반도체・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 관련 핵심 공급망 구축을 위한 연구·개발(R&D) 센터 등 모두 11억5000만달러 규모의 외국인투자신고서를 받았다.

이 가운데 국내 투자에 나서는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는 세계 반도체 장비 분야의 1위 기업으로 평가된다. 산업부 역시도 글로벌 반도체 장비 1위 기업의 투자로 국내 주요 반도체 공급망을 보완할 뿐더러 한국이 반도체 장비 R&D 거점으로 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본사 [출처=블룸버그]

산업부 관계자는 "반도체 기업이 국내에 투자를 하는 것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수요기업에 장비를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와 관련 경기도 지역에 반도체 장비 기업의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실제 경기도는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유치를 확정한 상태다. 다만 최종적으로 이 기업의 R&D 센터가 들어설 부지는 선별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경기도 관계자는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에서 대학 부지를 원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 경기도 내 캠퍼스를 운영하고 있는 경기대, 경희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4개 대학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고 해당 대학도 R&D센터 유치에 나서는 중"이라고 말했다.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는 이들 대학에 대한 부지 위치를 비롯해 설립시 얻을 수 있는 효과를 따져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4개 대학의 강점 역시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경기대 수원캠퍼스는 한국세라믹기술원과의 산학협력을 비롯해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 및 반도체 후공정 기업들과 반도체 혁신 인력양서을 위한 산학연 협력 클러스터를 구성할 예정이다. 

경희대는 교내 프런티어소재융합교육연구단을 앞장서 반도체용 전구체를 생산하는 SK계열사인 SK트리켐과 함께 차세대 반도체 소재 연구개발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채결하며 반도체 연구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경희대 수원캠퍼스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과의 물리적인 거리가 가깝다는 이점도 있다.

성균관대는 삼성전자와 연계된 시스템반도체공학과 계약학과를 운영해오고 있다.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는 2006년 설립된 국내 최초 채용조건형 반도체 계약학과이기도 하다. 이미 계약학과 운영을 통해 수준 높은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는 모습이다. 성균관대도 수원 캠퍼스를 운영중이다.

한양대도 SK하이닉스와 연계한 '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했다. 이와 관련 지난 4월께 계약을 마쳤으며 내년에 수시 24명, 정시 16명 등 모두 40명 규모로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한양대는 경기도 안산에 에리카캠퍼스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청 [사진=뉴스핌DB]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의 R&D센터가 들어설 지역은 수원과 안산으로 좁혀진다. 

과기부 한 관계자는 "반도체 분야는 산업부는 물론, 과기부, 교육부 등 부처들이 전사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분야"라며 "글로벌 반도체 장비 1위 기업이 국내에 들어오게 되면 그만큼 공동연구 등이 가능할 뿐더러 국내 반도체 장비 공급망 차원에서 변수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투자진흥과 관계자는 "해당 대학 입장에서는 공동연구를 할 수 있을 뿐더러 이를 통해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R&D센터 유치 효과가 클 것"이라며 "최종적으로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가 각 대학의 강점을 면밀히 살펴볼 예정이며 부지는 삼성전자 등 국내 반도체 기업 시설과 1시간 이내 거리 정도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