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증권·금융

[긴급진단] ④연말 원·달러 환율 '1500원'까지 열어 놔야

기사등록 :2022-09-23 16:1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美금리인상에 원/달러 환율 1400원 돌파
연말 시장 컨센서스는 1400원대 중반

[서울=뉴스핌] 김연순 한태희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3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p 인상)을 밟으면서 연말 원/달러 환율이 1500원까지 급등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 연준의 3연속 자이언트스텝 충격으로 원/달러 환율은 2009년 3월 이후 13년 6개월 만에 1400원을 넘어선 상황이다.

[긴급진단] 글싣는 순서

1. 美 11월에도 자이언트스텝 강행…"연말에 금리 4.5% 도달"
2. 한국도 10월 빅스텝 예상…"연말 기준금리 3.5% 찍어"
3. "코스피 최악에 2050까지 추락"···내년에 바닥 통과
4. 연말 원·달러 환율 '1500원'까지 열어 놔야

23일 뉴스핌이 시장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연말 원/달러 환율 수준을 설문한 결과 시장 컨센서스는 1400원대 중반 수준으로 모아졌다. 다만 일각에선 달러 강세 흐름이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일시적으로 원/달러 환율이 1500원을 돌파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정연우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과거 원/달러 환율이 1350원을 넘었던 적을 보면 1998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금융위기 두차례인데, 당시에는 금융시스템으로 인해 (환율이) 급등했던 반면, 현재는 금융위기가 실물경제 침체가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 센터장은 이어 "미국을 제외한 대부분 국가의 펀더멘털이 약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하반기로 갈수록 글로벌 경기 악화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는 강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현재 달러화 강세를 전환할 요인이 전무한 상황에서 여전히 환율의 상방 압력은 높아 연말로 갈수록 일시적으로 1500원을 상회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전망했다.

다만 대다수의 시장 전문가들은 연말 미국 금리인상 기조를 감안하더라도 원/달러 환율이 1500원을 넘어서기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문정희 KB국민은행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금리 인상 요인만 보면 원/달러 환율은 1430~1450원까지 갈 수 있다"면서 "FOMC 목표 금리 상향을 감안하면 달러지수는 앞으로 3% 상승할 여력이 있어 다른 요인이 없고 FOMC 영향만 반영하면 원/달러 환율도 4% 오를 때 1450원 수준"이라고 예상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도 "미국 연준이 금리를 올려 올해 말 4.25~4.5%가 예상되는데 결국 원/달러 환율과 연준이 금리를 얼마나 올리냐에 따라 달려 있다"며 "1500원대보다 1400원대에서 당분간 있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김현욱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최근 원/달러 환율 1400원을 돌파한 것이 정점이 될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예상했다.

김 교수는 "미국에서 금리를 큰폭으로 올려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었는데 금리 인상, 한미 금리 역전은 다 반영된 것 것으로 보인다"며 "1400원을 넘어가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만 다른 통화와 비교했을 때 완화만 약세인 것은 아니기 때문에 환율이 더 높아지기보다 한국은행이 어떻게 반응할지에 따라 다른 모습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40원 내린 1409.30원으로 마감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10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