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스포츠

[월드컵] 한국, 첫상대 우루과이는 어떤 팀?

기사등록 :2022-11-24 06:0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남미 강호 우루과이…월드컵 우승 2회
24일 오후 10시, 우리나라와 첫 경기

[서울=뉴스핌] 이태성 기자 = 카타르 월드컵이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했다. 한국은 H조에 속해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첫 상대인 우루과이의 전력을 살펴본다.

FIFA랭킹 14위인 우루과이는 월드컵 우승을 2차례나 차지한 팀이다.1930년과 1950년 두 차례 우승 경험이 있다. 가장 최근인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선 8강까지 진출했다. 당시 16강전에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포르투갈을 꺾었지만, 프랑스와의 8강전은 다소 무기력하게 패배한 바 있다.

[브라질 로이터=뉴스핌] 이태성 기자 = 지난해 코파 아메리카 8강전 우루과이 대 콜롬비아 경기에 출전한 에딘손 카바니의 모습 2021.7.3 victory@newspim.com

우루과이 대표팀의 감독은 같은 나라 디에고 알론소가 맡았다. 현역시절 스페인의 발렌시아 CF,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에서 공격수로 활동하던 그는 2011년 은퇴한 이후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약 10년간 7곳의 팀을 이끌다가 지난해 말 우루과이 대표팀을 맡게 됐다. 15년간 우루과이를 이끌며 스페인어로 선생님을 뜻하는 '엘 마에스트로(El Maestro)'라는 별명을 얻은 전임 감독 오스카르 타바레스의 뒤를 이은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다.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 이끄는 우루과이는 4-4-2와 4-3-3 포메이션을 주로 구사한다. 측면에서의 속도감있는 플레이를 추구한다.

우루과이 선수들을 살펴보면 화려한 공격진이 눈에 띈다. 지금은 자국 리그에서 뛰고 있는 루이스 수아레스(클루브 나시오날 데 풋볼)는 우루과이의 전설적인 공격수다. 과거 FC 바르셀로나에서 7년 가까이 활동했으며 월드컵 134경기에서 무려 68골을 넣었다.

최근 발렌시아 FC로 이적한 에딘손 카바니도 강력한 스트라이커다. 2020년 5월 파리 생제르망에서 나온 이후 부상으로 인한 공백 기간도 있었지만, 수아레스와 함께 네번째 월드컵을 맞는 노련함을 갖춘 선수다. 이 두 선수를 두고 일각에선 전성기가 지났다고 평가하기도 하나 여전히 위협적인 선수들이다.

우리가 주의해야 하는 선수들은 미드필더진에 더 있다. 최근 가장 급부상한 선수는 페데리코 발베르데이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 중인 그는 이번이 첫 월드컵임에도 이미 팀의 핵심 전력이 됐다. 중원에서의 볼 배분을 담당하고 있다.

[카타르 로이터=뉴스핌] 이태성 기자 = 19일(현지시간) 우루과이 국가대표팀 소속 페데리코 발베르데(MF, 레알 마드리드) 선수가 카타르 도하 동부에 위치한 하마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2022.11.19 victory@newspim.com

또다른 미드필더 선수인 로드리고 벤탄쿠르(토트넘 홋스퍼)도 주의해야 하는 선수다. 25세의 벤타쿠르는 지능적인 플레이와 날카로운 패스 등이 강점이다. 마른 체형임에도 적극적인 볼 경합을 시도하는 거친 모습도 보여준다. 토트넘 동료인 우리나라 손흥민과의 맞대결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24일 밤10시(한국시간) 우루과이와의 첫 대결로 월드컵 여정이 시작된다. 가나와는 28일 밤10시, 포르투갈과는 내달 3일 새벽 0시에 맞붙는다.

H조에서는 우루과이와 포르투갈이 강력한 상대로 지목되면서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를 잘 치러내야만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victor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