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라이프·여행

제주, '최남단 방어축제' 26일 개막...한달 동안 모슬포항 일대

기사등록 :2022-11-22 16:1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도내 최고의 해양문화축제인 '최남단 방어축제'가 26일 개막해 12월 25일까지 한달간 모슬포항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최남단방어축제위원회(위원장 강정욱) 주관으로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항 일대에서 '청정 바다의 흥과 멋과 멋의 향연'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3~4일간 일정으로 진행된 이전 축제와 달리 올해는 한 달 동안 분산 운영함에 따라 혼잡도가 줄어 방문객이 여유 있게 축제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22회 최남단 방어축제가 11월 26일부터 12월 25일까지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항 일대에서 개최된다.[사진=제주특별자치도] 2022.11.22 mmspress@newspim.com

지난 3년 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단 또는 비대면 방식으로 치러졌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완화에 따라 대면으로 열린다.

축제기간 동안 행사장 일대에서 방어 맨손잡기, 어시장 경매, 가두리 낚시체험, 대방어 시식회 등 방어를 소재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해녀가요제, 테왁 만들기, 투호던지기, 어린이 체험존 등 여러가지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함께 마련된다.

또한 행사장에서는 방어와 부시리를 최대 30% 할인 판매하는 행사도 매일 열린다.

고종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최남단 방어축제는 지역주민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는 과정과 차별화된 컨셉으로 제주의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앞으로도 최고의 해양문화축제로 확고한 위상을 지키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방어는 불포화지방산(DHA)이 많고 비타민D‧E‧H 가 풍부해 고혈압, 동맥경화 등의 예방은 물론 골다공증과 노화 예방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겨울철 가파도, 마라도의 거친 물살에서 어획되는 제주 방어는 육질이 단단하고 기름져 도내는 물론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mmspre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