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위안화 자산에 글로벌 자금 회귀 , 월가 중국 ETF 매입 늘려

기사등록 :2022-11-23 14:1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펀더멘털 견고 A주 리스크 회피처 각광
11월 외국자금 388억 7900만위안 순유입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월가 헤지펀드 등 해외 기관과 글로벌 자금이 중국 경제의 앞날을 긍정적으로 보고 A주를 중심으로 한 중국 위안화 자산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다수 글로벌 주요기관들이 그동안 보수적이었던 중국 투자 전략을 공격적으로 전환하고 나섰다. 투자 시장에 중국 자산 저평가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글로벌 투자기관들은 특히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추세가 완만해지고 미국 주식 평가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에 따라 신흥시장과 중국 증시 A주 편입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

23일 중국 매체 21세기경제보도는 11월 월가 헤지펀드들이 중국 ETF를 확대하는 것은 최근 월가 투자에 있어 하나의 새로운 트렌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과거 중국 위안화 자산에 별 관심 없던 헤지펀드들도 최근엔 중국 ETF를 매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투자자들이 중국 투자에 관심을 돌리고 있는 이유는 견고한 중국경제 펀더멘털, 미국 경제 쇠퇴및 미국 주식 반락 전망, 미국 유럽과 중국 주식의 낮은 상관성에 따른 리스크 해지 기대감이라고 투자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11.23 chk@newspim.com

 

해외 투자기관들은 2023년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속도를 대체로 양호하게 보고 있다. 상당수 글로벌 기관들은 2023년 중국 GDP 성장률이 주요국 평균을 상회하는 약 5%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골드만삭스 연구보고서는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경제 호전에 따라 2023년 아시아 중시가 비교적 양호한 실적을 보일 것이라며 일본 증시를 제외한 MSCI 아시아태평양지수가 2023년 한해 11%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11월 중순 골드만삭스는 MSCI 중국 지수와 상하이 선전 300지수가 향후 12개월 동안 16% 정도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환율 까지 감안할 경우 각 지수 수익률이 19%, 21%에 이를 것이라고 골드만삭스는 밝혔다.

모건스탠리 소속 전략 애널리스트는 다양한 프로그램의 중국 경제 부양정책이 탄력을 받음에 따라 MSCI 중국 지수가 2023년 말까지 14% 정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21세기 경제보도는 11월 중국 A증시에 외국자금 순유입이 늘어나는 것도 월가자본의 중국 ETF 매입 확대와 연관이 있다고 전했다. 11월 들어 22일 까지 중국증시의 외국인 투자 자금 순 유입은 388억 7900만위안을 기록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자금의 중국 본토 A주를 비롯한 중화권 주식 투자 패턴은 후강퉁과 선강통을 통한 A주와 홍콩 증시 중국관련주 매입 확대, 중국 ETF 비중 확대 등 쌍방향 전략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