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문화

[기자수첩] 이건희컬렉션이 없었다면

기사등록 :2022-11-23 15:3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유산을 모으고 보존하는 일은 인류 문화의 미래를 위한 것으로서 우리 모두의 시대적 의무다."

이는 고(故) 이건희 삼성회장이 2004년 리움미술관을 개관사에서 한 말이다. 그는 세상을 떠난 후 생전 수집한 우리 문화재와 미술품을 국민에게 선사했다. 우리 국민은 국내외 유명한 작가의 작품, 국보급 문화재를 국내에서 볼 수 있게 됐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서도 '이건희의컬렉션'은 화제를 모으며 한국을 알리고 있다. 현재 국내외를 막론하고 '이건희컬렉션'이 아니었다면 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현경 문화부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 측은 지난해 4월 수집한 문화재와 미술품 총 2만3181점을 국가에 기증했고, 이는 국립현대미술관과 국립중앙박물관의 소장품이 되면서 범국민적인 관심을 모았다. 전시장은 '이건희컬렉션'을 보러온 사람들로 붐볐다. 

이건희 회장의 소장품은 국립중앙박물관에 2만1693점, 국립현대미술관에 1488점에 기증됐다. 이번 이건희 회장의 기증으로 국립현대미술관은 소장품을 1만점을 넘겼다. 이건희컬렉션에는 김환기, 나혜석, 이중섭, 천경자 등 한국 근현대 미술가의 대표작이 포함돼 있고 클로드 모네와 마르크 샤갈, 파블로 피카소 등 세계적인 작가의 명작도 포함하고 있다. 앞서 미술관 측에서도 이번 기증에 대해 "근대미술 컬렉션의 질과 양을 비약적으로 도약시켰다"고 자평한 바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무엇보다 올해 개최한 '어느 수집가의 초대-고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전'은 더욱 큰 관심을 받았다. 총 22만9892명의 관람객이 다녀갔으며 이중 유료 관람객은 18만7506명에 이른다.

지난해 개최된 '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2021년 7월21일~9월26일)도 긍정적인 평가가 쏟아졌다. 박물관 내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 열린 이 전시는 무료로 운영됐고 국보·보물 28건을 포함한 명품 45건77점이 특별 공개됐으며 겸재 정선의 최고 걸작인 '인왕제색도'(국보 제216호), 현존하는 유일의 '천수관음보살도'(보물 제2015호) 등을 전시해 호평받았다.관람객은 2만3019명이 다녀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해 7월21일부터 올해 6월6일까지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한국미술명작'을 서울관에서 열어 매회 매진을 기록하며 24만8704명의 관람객을 끌어모았다. 가장 먼저 열린 이건희컬렉션 전시였기에 국민의 관심이 대단했다. 전시를 보려면 기본 2시간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맛집' 앞에서나 볼 수 있던 줄이 국립현대미술관의 광경으로 나타났다. 이건희컬렉션은 그야말로 '미술관 맛집'으로 통했다.

이어 올해 8월12일부터 11월22일까지 서울관에서 공개된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이중섭'은 11만8188명, 과천관에서 지난 9월21일부터 11월22일까지 열린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모네와 피카소, 파리의 아름다운 순간들'의 관람객 수는 5만270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는 전시장에서 '이건희컬렉션'을 볼 수 있지만, 이르면 연말부터는 집에서도 이건희컬렉션을 감상할 수 있다. 올해 안으로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은 이건희컬렉션 소장품 등록을 마칠 예정이기 때문이다. 유물의 전산 등록을 마치면 관련 사진과 기본 정보를 내년 1월부터 e뮤지엄을 통해 누구나 볼 수 있다. 또한, 국립중앙박물관 은 이건희컬렉션 관련 조사 보고서를 올해까지 9권을 준비하고 2025년까지 24권의 보고서 작성을 마칠 계획이다.

한국 수집가의 위상으로 한국 미술의 한류도 기대해볼 만하다. 국보급의 문화재와 해외 명화, 한국의 근현대 미술작품 등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는 이건희컬렉션은 해외서도 주목하고 있다. 이에 이건희컬렉션의 해외 전시도 현재 논의 중이다. 내년까지 국내 지역 박물관 순회(광주, 대구, 청주)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유물 관리를 위한 정비 과정을 가진 후 이르면 2025년 해외 박물관에 소개된다. 시카고박물관에서 2026년 초 즈음에 대규모 전시를 준비중이며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에서는 2025년에 한국실에서 시카고보다는 작은 규모로 전시가 꾸려질 예정이다.

해외에서 '이건희컬렉션'이 조명되는 이유는 '삼성가 이건희'라는 인물에 시선을 집중하고 있다. 기업의 총수가 모은 화려한 이력을 뽐내는 미술품은 무엇일지 세간의 시선이 쏠린 거다. 윤성용 국립중앙박물관 관장은 최근 진행한 뉴스핌과 인터뷰에서 "해외에서는 '삼성 회장 이건희'의 컬렉션이라는 의미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성용 관장은 "이건희 회장의 기증이 아니었다면 이정도로 열광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삼성은 세계적인 기업이고 이건희 회장은 외국에서도 다 아는 인물이기 때문에 큰 기업의 총수가 어떤 그림은 모았는지에 대한 관심이 있는 것"이라고 첨언했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