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화물연대 파업 돌입…코레일·서울교통공사도 파업 예고

기사등록 :2022-11-24 09:1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화물연대 2.5만명 참여…부산항 등 물류거점 봉쇄
철도노조 내달 2일 총파업…법률 준수 파업 예고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24일 자정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여기에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서울지하철도 준법투쟁(태업)과 파업을 예고하고 있어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화물연대는 올해로 만료되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안전운임에 대한 전차종 및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과로·과적·과속 운행이 잦은 화물운송 종사자의 근로 여건을 개선하고 화물차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화물차주 및 운수사업자가 지급받는 최소한의 운임을 공표하는 제도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 양천구 서부트럭터미널에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2022.06.08 mironj19@newspim.com

화물연대는 조합원 2만5000명이 파업에 참여해 부산항, 평택항 등 주요 항만과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 등 물류거점을 봉쇄한다.

2020년부터 수출입컨테이너와 시멘트에 한해 3년 일몰제를 시행하고 올해까지 일몰제 연장 여부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화물연대는 품목 확대를 주장하는 반면 국토부는 일몰 3년 연장만 수용하고 품목 확대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철도노조 역시 이날부터 태업에 돌입하고 내달 2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그 동안 임단협에 진전이 없어 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오봉역 사망사고 등의 책임을 노조에 돌리고 있는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다만 철도노조는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법률을 준수해 파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서울교통공사 역시 이날부터 준법투쟁에 들어간다. 오는 30일부터 예고한 총파업을 앞두고 25일, 28일에는 사측과 막바지 교섭에 나선다. 민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가 2026년까지 1500여명을 감축하는 구조조정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철회할 것과 안전인력 확충을 요구하고 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