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글로벌

中 지준율 인하 초읽기...12월 LPR도 인하 유력

기사등록 :2022-11-24 10:0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통화 긴축 완화로 부동산 거시경제 부양
지준율 카드 7개월여 만에 다시 수면위 부상
코로나19 봉쇄 통제 경제 압력 고조 대응
美 금리인상 기조 거슬러 유동성 풀기 가속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 조치가 금명간에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상하이증권보와 월가견문 등 중국 매체들은 지준율 인하 조치가 초읽기에 들어갔으며 이번 지준율 인하는 12월 LPR 금리를 끌어내려 연말 자금시장을 충족시키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11월 22일 열린 국무원 상무회의가 '적절한 시기에 적당한 폭의 지준율 인하 등 다양한 통화 수단을 동원해 시중 유동성을 충족시킬 것'이라고 밝힌 뒤 중국 자금시장에서는 이번주 주말 안에 지준율 인하 조치가 나올 것이라고 확신하는 분위기다.

중국 투자기관 전문가는 24일, 인민은행이 빠르면 25일 증시 마감 후에 지준율을 인하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지준율은 상업은행이 중앙은행(인민은행)에 예치하는 현금 비율이다. 지준율 인하는 금융권 가용 현금을 늘려 대출을 확대하는 효과를 낸다.

[사진=바이두(百度)]

국무원 상무회의는 22일 열린 이번 회의에서 경제 안정 회복 기조를 견고히 하기 위해 금융의 실물 경제 지원 강도를 높일 것을 요구하고 적절한 시기에 지준율을 인하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국무원 상무회의가 지준율 인하를 언급하면 통상 2, 3일 안에 실제 인하 조치가 발표됐다는 점을 감안할 때 주말안에, 빠르면 25일 증시 마감후 저녁 시간에 지준율 인하조치가 나올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중국은 10월 이후 경제 하강 압력이 한층 거세졌다고 보고 있다. 더욱이 11월 들어 코로나19가 일선 도시인 광저우 베이징을 급습하면서 경기 하강 우려가 한층 고조됐다. 최근 인민은행은 하루가 멀다하고 대책회의를 열어 부동산 대출 완화 등 시장 대응 방안을 내놓고 있다.

중국 자금 시장 전문가들은 현 단계에서 지준율 인하는 단순한 필요성을 넘어 매우 급박한 상황이라며 주민 유효 융자수요가 얼어붙고 거시경제 하강 압력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고 본다. 소비위축 등 경제 회복세가 더딘 상황에서 11월 코로나19 방역 통제가 강화되면서 성장률이 3% 초반대에도 못미칠까 하는 걱정이 나오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하강 압력이 극심하고 부동산 시장 경착륙 우려가 불거지는데 대응, 유동성 충족을 위한 필요성이 어느때 보다 커졌다며 2022년 두 번째가 될 지준율 인하는 12월 LPR(대출우대금리) 5년물 금리를 떨어뜨려 부동산을 부양하는 효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직전 지준율 인하는 7개월 여전인 4월 15일(2022년) 발표됐다. 인민은행은 당시 지준율을 0.25% 포인트 낮춰, 금융권 가중 평균 지준율을 8.1%로 인하 조정했다. 여전히 지준율이 높은 편이고 10월 CPI 동기대비 상승폭이 2.1%인 점 등을 감안할때 인플레이션 우려도 낮아 추가 인하 공간이 넉넉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앞서 중국 인민은행은 코로나19 빌생 2년차로 경제 피해가 여전했던 2021년에도 7월 9일과 12월 6일 두차례에 걸쳐 각각 0.5% 포인트씩 지준율을 인하한 바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