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대구·경북

[줄파업] 대구경북 화물연대 포항·구미서 출정식...본격 파업 돌입

기사등록 :2022-11-24 11:1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대상품목 확대" 촉구
포항·구미시 등 비상대책 가동...비노조 화물차량 1400여대 확보

[포항·구미=뉴스핌] 남효선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4일 0시를 기해 전국 동시다발로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경북권의 대표적 물류집적지인 구미와 포항에서도 대구경북화물연대가 이날 오전 10시 출정식을 갖고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다.

화물연대 대경지부는 이날 오전 10시 구미시청 앞 편도 3차선 도로를 장악하고 총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포항권 지부가 24일 오전 10시 포항시 남구 대송동 철강공단 앞 도로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돌입했다.[사진=독자제공]2022.11.24 nulcheon@newspim.com

또 포항권역 화물연대도 이날 오전 10시 포항시 남구 대송면 철강공단 앞 도로에서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 대구경북지부의 노조원은 1500여명, 포항권역은 경주지역 1개 지부 포함 2000여명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대경지부가 24일 오전 10시 구미시청 앞 편도 3차선 도로를 장악하고 출정식과 함께 본격 파업에 들어가고 있다.[사진=독자제공]2022.11.24 nulcheon@newspim.com

구미권역 출정식에는 200여명의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화물연대는 출정식을 통해 "지난 6월, 총 8일간 이어진 파업 종결을 조건으로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법 개정을 약속받았지만 국토교통부가 안전운임제 도입 취지를 부정하고 합의를 파기했다"고 주장하고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를 요구했다.

화물연대는 "또 정부와 국민의힘이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기로 한 것은 화주 책임을 삭제한 '반쪽 연장안'"이라며 수용 거부를 분명히 했다.

화물연대가 예고된대로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본격 파업에 들어가자 포항시와 구미시 등 물류집적지 지자체는 대응에 부산하게 움직이고 있다.

경북 포항시가 지난 22일 비상대책상황본부를 설치하고 24일 오전 0시로 예고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대응에 들어갔다.[사진=포항시]2022.11.24 nulcheon@newspim.com

특히 포항시는 이번 파업으로 특히 태풍 '힌남노' 피해의 직격탄을 맞은 포스코와 철강공단의 회복이 지연돼 우리나라 산업 전반에 여파가 미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포항시가 지난 22일 이장식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상황본부를 설치하고 현장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는 등 단계별 대응에 들어갔다.

또 공무원 3인 1조 전담조를 편성, 경북도, 철강공단, 화물협회 등 유관기관과 연계 대응에 나서는 한편 지역 내 주요 교차로 및 공단도로 등에 상황반을 배치했다.

비상대책상황본부는 파업에 대비해 자가용 유상 운송 허가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비노조원 대상 화물차량 900여 대 우선 확보에 나섰다.

또 유관기관의 협조를 얻어 관용 차량을 동원할 계획이다.

경북 구미시가 지난 23일 비상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화물연대 파업 종료까지 총력 대응에 들어갔다.[사진=구미시]2022.11.24 nulcheon@newspim.com

구미시도 전날 비상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파업 종료까지 총력 대응에 나섰다.

구미시는 지역 내 주요 기업체, 화물운송업체와 유기적인 대비 태세를 구축하고 구미시장을 본부장으로 상황관리, 교통 대책, 현장정비 등 7개 팀 규모의 대책본부를 구성했다.

또 공무원 2인 1조 전담조를 편성해 경북도, 화물협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주요 산단 지역 물류 운송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햔편 경찰에 산단 지역 보호를 요청했다.

비상대책상황본부는 파업 대비 '자가용 유상 운송 허가' 홍보와 비노조원 대상 화물차량 500여 대 우선 확보에 나섰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