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지자체

[줄파업] 강원 화물연대 24일 150여명 총파업 출정식…"가짜 연장안 폐지하라"

기사등록 :2022-11-24 12:4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동해=뉴스핌] 이형섭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화물연대 소속 강원지역본부 운수노동자들이 24일 동해시 북평공단내 대한송유관공사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동해=뉴스핌] 이형섭 기자 = 민주노총 화물연대 강원지역본부가 안전운임제 개악 저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2022.11.24 onemoregive@newspim.com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강원지역본부는 이날 조합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정부·여당은 안전 운임제를 유지해 달라는 화물연대 요구를 외면하고 화주의 입장만을 대변해 안전 운임제를 무력화하기 위한 개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 6월 총파업 합의를 정면으로 뒤집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안전을 위한 법제도를 만들고 책임져야 할 국가가 대기업 화주자본의 이익을 위해 법제도를 개악하면서까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고 안전운임제를 무력화하려는 현실에 화물노동자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화물연대는 화물연대가 동의한 적 없는 가짜 연장안 즉각 폐지와 안전운임 개악 저지, 일몰제폐지, 차종·품목확대 등을 요구했다.

[동해=뉴스핌] 이형섭 기자 = 민주노총 화물연대 강원지역본부가 안전운임제 개악 저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2022.11.24 onemoregive@newspim.com

적용 차종 품목과 관련 화물연대는 철강재·자동차·위험물·사료·곡물·택배 지 간선 등 5개 품목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과속·과적 운행을 할 필요가 없게끔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기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매기는 제도다.

지난 2020년 3월 일몰제로 도입돼 올해 연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onemoregiv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