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포니 쿠페' 다시 빛 본다…현대차, 주지아로 손 잡고 복원

기사등록 :2022-11-24 16:3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포니 디자이너' 주지아로, 복원 프로젝트 참여
현대차, 포니 쿠페 복원해 내년 봄 최초 공개

[용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세상의 빛을 보지 못했던 현대자동차의 '포니 쿠페'가 48년 만에 복원된다.

포니 쿠페는 1974년 현대차의 첫 독자생산 자동차인 포니의 스포츠카 버전으로, 당시 콘셉트카(시제차량)로 선보여졌으나 양산에 이르지 못한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모델이다. 

현대자동차 '포니'를 디자인했던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24일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는 24일 이탈리아의 전설적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와 협력해 포니 쿠페를 콘셉트카 원형 그대로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주지아로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 캠퍼스에서 열린 디자인 토크 행사에서 포니 쿠페 원형을 복구하자는 현대차 제안에 "현대차 제안을 기꺼이 기쁘게 받아들이겠다"며 수락했다.

주지아로는 이탈리아 디자인 회사 'GFG 스타일' 설립자 겸 대표다. 1999년에는 자동차 산업에 끼친 지대한 영향력을 인정받아 전 세계 자동차 저널리스트로부터 '20세기 최고의 자동차 디자이너'에 선정됐다. 2002년에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오르기도 했다. 현대차 초기 모델인 포니와 포니 쿠페, 엑셀, 프레스토, 스텔라, 쏘나타 1, 2세대 등이 주지아로 손에서 탄생했다. 

포니 쿠페는 1974년 포니와 함께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로 공개됐지만, 양산에 이르진 못했다. 다만 현재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현대차 디자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포니 쿠페는 쐐기 모양의 노즈와 원형의 헤드램프, 종이접기를 연상케 하는 기하학적 선이 특징이다.

올해 7월 공개된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Rolling Lab) 'N 비전 74'도 포니 쿠페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주지아로는 영화 '백 투 더 퓨처'에 등장하는 '드로리안 DMC 12'를 디자인할 때 포니 쿠페를 참고했다고 밝혀기도 했다. 

현대자동차의 첫 독자생산 모델인 포니의 스포츠카 버전인 '포니 쿠페'. 1974년 콘셉트카로 공개됐지만 양산에 이르지 못한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이번 복원 프로젝트를 위해 이상엽 부사장과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지난달 직접 이탈리아 토리노를 찾아 주지아로를 설득했다고 한다. 현재 쿠페 차체를 비롯한 대부분의 자료는 유실돼 디자인 드로잉 몇 점만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GFG 스타일과 공동으로 포니 쿠페 콘셉트를 복원하고, 내년 봄 최초 공개할 계획이다.

주지아로는 "과거의 열정으로 당시 모델을 디자인하겠다. 우리가 잃었던 쿠페를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생각하는 쿠페, 그리고 한층 진보된 쿠페를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동커볼케 부사장은 "현대차의 아이콘인 제품을 복원할 기회를 갖게된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포니 쿠페는 굉장한 순수한 디자인을 지녔다. 현대차의 모든 DNA를 가장 아름다운 방식으로 구현한 것이 쿠페"라며 "다시 한번 '포니 쿠페 74'를 재현하고 구현하는 것이 현대차의 미래를 보여주는 데 있어 굉장히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상엽 부사장도 포니 쿠페를 두고 '기준이 되는 유산'이라고 지칭하며, "(이번 프로젝트는) 전통을 다시 밟는 여정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