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증권·금융

한은 긴축속도 완화에도, 회사채 '돈맥경화' 지속될 듯

기사등록 :2022-11-24 15:4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크레딧 스프레드 13년만에 최고 투심 '꽁공'
기관 북 클로징도 영향…"연내 체감 어려울 것"
전문가 "CP 등 단기자금시장 안정 선행돼야"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지금 시장에서 대기업도 회사채 자금 조달은 쉽지 않다. 시장은 폭탄이 언제 터질까 걱정하는 분위기다." (채권시장의 한 운용역)

한국은행이 베이비스텝(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밟고 통화긴축 속도조절에 나섰지만, 회사채 시장의 자금경색 국면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높다. 단기자금인 기업어음(CP) 투자심리가 얼어붙어 있는 데다가 연말 회사채에 대한 투심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금융권 및 채권시장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베이비스텝을 밟은 후 회사채 무보증 3년 AA-등급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0bp(1bp=0.01%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한은이 당초 빅스텝에서 베이비스텝을 밟으면서 금리인상 기조의 변화 가능성이 시장에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한국은행은 이날 현재 연 3.00%인 기준금리를 3.25%로 0.25%포인트 올렸다. 2022.11.24 photo@newspim.com

김상만 하나증권 수석 전문위원은 "한은이 빅스텝을 밟지 않고 베이비스텝을 밟은 전반적인 맥락이 중요하다"며 "미국 국채 금리가 많이 내려왔고 한국 CDS 스프레드도 진정되는 등 대외여건의 관점에서 보면 한은이 베이비스텝으로 갈 수 있었다는 자체가 회사채 시장에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시장 전문가들은 국채, 공사채 등 전반적인 시장 금리 하락에도 불구하고 회사채 등 기업 자금조달이 원활해지는 데는 상당 부분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CP 등 단기자금시장 안정이 선행돼야 하고 당국의 정책지원 효과 등이 검증돼야 한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특히 기관들의 북 클로징(장부마감) 등을 감안할 때 최소 연말까지는 회사채를 통한 자금조달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김기명 한국투자증권 전문위원은 "회사채시장 경색이 풀리려면 단기자금시장이 먼저 풀려야 하는데 연말은 시장에서 자금공급이 타이트한 시기"라며 "장기 금리가 빠지긴 했지만 단기자금시장 경색이 연말까지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레고랜드 사태 이후 단기 자금시장의 바로비터인 기업어음(CP)금리 91일물은 전날 5.4%에 마감하는 등 연일 연고점을 갈아치우고 있다. 또한 회사채 투자 심리를 확인할 수 있는 크레딧 스프레드(국고채와 신용등급 AA- 회사채 3년물 간 차이) 역시 최근 165bp를 넘어서며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상황이다.

김상만 수석 전문위원은 "연말에 기관들이 대부분 북 클로징을 했고 그나마 연말 회사채를 사들였던 보험사들도 자금 여력이 없는 상황"이라며 "시장 자체가 개점 휴업 상태라 회사채를 통한 자금조달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 전문위원은 이어 "최근 은행채와 공사채에는 어느 정도 온기가 흐르고 있는데 이후 순차적으로 회사채에도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다만 시장에서 가격 기능이 작동하지 않고 있어 연내에 체감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삼성, 롯데 등 주요 대기업은 시장에서 7~8%의 고금리를 부담하며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이달 15일 2년물 회사채를 7.1%(500억원) 금리에 발행했고, 부산롯데호텔도 8.5% 고금리에 1년물 총 400억원을 조달했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