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출소한 김만배 법정 발언에 관심 집중..."동지가 적이 될수도"

기사등록 :2022-11-24 15:5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남욱, 출소 후 이재명·김만배 동시 저격성 폭로 내놔
김씨 발언 따라 치열한 법정 공방 벌어질 수도

[서울=뉴스핌] 김현구 기자 = 이른바 '대장동 3인방'이 모두 출소한 가운데 이들의 향후 법정 발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최근 남욱 변호사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관련 발언을 쏟아내면서, 과거엔 함께 사업을 진행했던 '동지'가 책임 소재를 떠넘기는 '적'으로 바뀔지 이목이 집중된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는 오는 2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남 변호사, 김씨 등의 속행 공판을 진행한다. 김씨 등 대장동 3인방이 모두 불구속 상태로 받는 첫 재판이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남욱 변호사는 이날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됐다. 2022.11.21 hwang@newspim.com

유 전 본부장과 남 변호사는 출소 이후 대장동 개발사업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개입 가능성에 대한 폭로를 쏟아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로 가장 많은 이익을 챙긴 '천화동인 1호'의 지분 중 이 대표(당시 성남시장) 측 지분이 있었다는 것을 김씨로부터 들어서 알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그는 2018년 경기지사 선거 당시 김씨가 이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게 선거 비용을 줬다는 말도 들었다고 말했으며, 대장동 사업을 지휘한 사람으로 김씨를 지목하기도 했다.

반면 김씨는 출소 전부터 언론과의 인터뷰를 거절하는 등 재판 과정에서 말하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김씨의 발언에 따라 대장동 3인방이 모두 이 대표를 저격하는 그림, 또는 김씨 측과 남 변호사 측이 발언의 진위를 두고 법정 공방을 하는 그림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이미 유 전 본부장과 남 변호사 모두 각자도생하기 위해 태도를 바꾼 상황에서 김씨도 고민이 많을 것"이라며 "남 변호사 등이 자기가 저지른 죗값만 받겠다고 태도를 바꾼 것이기 때문에 김씨도 책임을 모두 떠안게 될 경우 태도를 바꿀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대장동 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구속기소됐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24일 0시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구속기한 만료로 석방됐다. 2022.11.24 krawjp@newspim.com

다만 일각에선 김씨가 남 변호사 등과 다른 태도를 보일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씨가 최근까지도 여전히 천화동인 1호의 '그분'은 이 대표가 아니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고, 남 변호사의 진술에도 불편함을 내비친 바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 대표와 주변인들의 계좌추적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한 검찰은 김씨를 통해 남 변호사의 '진술 확인'에 집중할 전망이다.

남 변호사의 폭로 대부분이 '김씨로부터 들었다'는 내용이기 때문에, 그의 발언이 증거로서 효력을 갖기 위해선 발언의 주체인 김씨가 해당 발언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법조계 안팎에선 남 변호사의 발언은 신빙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가 변호사인 만큼 법정 안에서 위증했을 가능성은 적다는 것이다.

남 변호사도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민주당을 향해 "법정에서 한 이야기에 대해 책임지겠다. 왜 민주당은 아니라고만 하고 위증죄로 고소하지 않느냐"고 말하며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hyun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