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중앙지검, 최문순·KH그룹 관계자 등 '알펜시아' 입찰방해 사건 수사 맡아

기사등록 :2022-11-24 16:2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춘천지검,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 이송

[서울=뉴스핌] 김현구 기자 = 서울중앙지검이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입찰 방해 의혹을 받는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에 대한 수사를 맡게 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검은 최근 입찰방해 혐의를 받는 최 전 지사와 도청 실무 관계자, KH그룹 관계자 1명 등 총 3명의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했다.

[서울=뉴스핌] 최문순 강원도지사.

춘천지검은 KH그룹 본사가 서울에 있어 범죄지를 관할하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개발공사는 지난해 6월 경쟁 입찰을 통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된 KH그룹 산하 특수목적법인 KH강원개발주식회사에 총 매각 대금 7115억원에 알펜시아리조트를 매각했다.

하지만 입찰에 참여한 기업 2곳이 모두 KH그룹 계열사로 확인되자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지난해 7월 공사와 KH강원개발을 상대로 입찰 담합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경찰은 지난 4월 알펜시아 입찰을 담당했던 과장급 직원이 근무 중인 부서와 KH필룩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KH필룩스는 KH강원개발의 모회사다.

아울러 경찰은 도청과 KH그룹, 공사 관계자 등 10명을 조사해 지난 9월 말 최 전 지사 등 4명을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를 벌여왔으며, 이달 초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고 배상윤 KH그룹 회장에 대해선 지명수배를 내렸다.

hyun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