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산·울산·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조기 설립 대책 논의

기사등록 :2022-11-24 16:3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사천=뉴스핌] 유용식 기자 = 항공과 우주 관련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주항공청 조기 설립'을 위한 대책과 방안을 논의했다.

사천시청 전경 DB 2021.11.09 ryu9259@newspim.com

경남 사천시는 24일 LH본사 대강당에서 경남도, 진주시, 한국일보와 함께 미지답(우리의 미래, 지방에 답이 있다)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경남, 하늘을 날다, 우주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주·항공 관련 강연과 토론으로 진행된다.

이날 이준 전략기획본부장(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의 미래', 황정아 책임연구원(한국천문연구원)은 '세계는 왜 지금 우주로 눈을 돌리나'라는 주제 특강을 했다.

종합토론에서는 권진회 교수(경상국립대학교)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서부경남을 항공우주산업 메카로 키우기 위한 전략'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자로는 김진근 미래전략본부장(경남연구원), 한창헌 미래사업부문장(한국항공우주산업), 조여문 항공우주산업과장(경상남도) 등이 나섰다.

박동식 시장은 "올해는 누리호와 다누리 발사성공에 이어 KF-21 시험비행 성공까지 대한민국 우주항공산업의 역사에 기록될 만한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사천시가 우주항공산업 중심도시로서, 대한민국이 우주항공산업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ryu925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