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폭스콘, 아이폰 생산 정상화 늦어지나...정저우 공장서 시위 발생

기사등록 :2022-11-24 16:4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애플 아이폰의 세계 최대 생산기지인 폭스콘 정저우(鄭州) 공장의 생산 정상화가 더욱 불투명해졌다. 임금을 두고 노사 간 의견이 충돌한 가운데 도시 봉쇄에 대한 공포까지 커지면서 폭스콘 정저우 공장에서 대규모 시위가 발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23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는 최근 공장 노동자들이 코로나19 검사소를 때려부수는 영상과 노동자와 방역봅을 입은 경찰이 몸싸움을 벌이는 영상이 대거 올라오며 확산했다.

매체는 지난 22일 밤 폭스콘 정저우 공장 노동자들이 수당 문제와 엄격한 방역 정책에 항의해 대규모 시위를 벌였음을 내부 노동자를 통해 확인했다면서 폭스콘 측도 성명을 통해 "공장에서 노동자의 항의와 '폭력'이 있었다"고 인정했다고 전했다.

폭스콘 정저우 공장 노동자 시위는 수당에 대한 불만에서 촉발됐다. 폭스콘 측이 이달 초 신규 인력을 충원하면서 "내년 2월 15일까지 일할 경우 추가 수당을 지급하겠다"고 한 약속을 번복했다는 것.

폭스콘 정저우 공장 노동자들은 SCMP 측에 "사측이 내년 3월 15일까지 한 달 더 일해야 추가 수당을 지급하겠다고 말을 바꿨다"며 "이로 인해 노동자들이 분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위가 발생하자 폭스콘 측은 즉각 성명을 발표했다. "수당 관련해서는 계약상의 의무를 준수해 왔다"며 "동료들과 계속해서 소통할 것"이라며 밝혔다.

보상안도 내놨다. 폭스콘 측은 소셜 미디어에 올린 공지에서 "즉시 사직서를 제출하면 8000위안을 지급하고 공장을 떠나는 버스에 탑승하면 추가로 2000위안을 지급할 것"이라면서 "1만 위안은 급여와 격리 수당, 기타 비용을 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노동자들이 여전히 코로나19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퇴사 후 집으로 돌아가길 바라고 있다"며 "회사는 그런 걱정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SCMP는 "1만 위안 보상안은 최근 새로 채용된 노동자들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며 "폭력적으로 변한 시위를 끝내고자 한 폭스콘의 절박한 움직임"이라고 지적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폭스콘 정저우(鄭州) 공장 노동자와 방역복을 입은 경찰 간에 몸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폭스콘 측이 노동자에게 코로나19 감염자와 같은 공간을 쓰게 했다는 주장도 있다. 익명을 요청한 두 명의 노동자는 SCMP에 "사측이 일부 노동자에게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료와 기숙사를 함께 사용하도록 했고, 이로 인한 불만도 컸다"고 전했지만 폭스콘 측은 이를 부인했다.

폭스콘 정저우 공장은 지난달 노동자의 집단 탈출 이후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며 대규모 신규 채용에 나섰다. 현지 정부의 지원 사격 등을 받으며 인력 10만 명을 확보한 뒤 "목표했던 인력을 채웠다"며 신규 채용을 일단락했다.

신규 인력이 4일 간의 격리를 끝내고 작업에 정식 투입되면서 폭스콘 측은 이달 말이면 생산이 100%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그러나 이번에 폭력 시위가 발생하고 일부 노동자들이 조기에 공장을 떠나면서 생산 정상화 지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정저우시는 오는 25일부터 5일 간 시 전지역을 대상으로 주민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 사실상의 도시 봉쇄를 선언한 터라 추가 인력 충원마저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한편 폭스콘 정저우 공장에서는 전세계 아이폰 14 생산량의 80%, 아이폰14 프로(pro) 생산량의 85%를 담당하고 있다. 업계는 정저우 공장의 생산 차질로 올해 아이폰14 출하량이 300만 대 가량 감소할 것으로 분석한다.

 

hongwoori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