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문화

이승기·후크 갈등 점입가경…'18년 동행' 이선희도 몰랐나

기사등록 :2022-11-24 18:2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가수 겸 배우 이승기(35)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수익 미정산을 둘러싸고 갈등 중이다. 직접 그를 발탁하고 18년간 동행했던 가수 이선희를 향해서도 여러 의구심이 흘러 나온다.

◆ 이승기 내용증명에 후크 대표 격분…이승기 측 "신뢰관계 지속 불가"

이승기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최선 측은 24일 "이승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지난 15일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한 내용증명을 발송하여, 이승기가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하여 줄 것을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2020.12.17 alice09@newspim.com

대리인은 "이승기는 데뷔 이후 18년 동안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되어 활동해 왔고, 연예활동 및 정산과 관련하여서는 후크엔터테인먼트를 전적으로 믿고 따라왔다. 그 동안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음원료에 대하여 어떠한 언급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음원료 수익이 발생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고 있었고, 최근에야 후크엔터테인먼트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후크엔터 측에 수 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했지만, 후크엔터 측은 "너는 마이너스 가수다" 등의 여러 거짓된 핑계를 대며 내역의 제공을 회피했다고 법률대리인은 밝혔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이승기는 소속사 대표 등으로부터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적이고 위협적인 언사를 전해 듣기도 했다. 후크엔터테인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의 신뢰관계가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하여 고민 끝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내용증명을 발송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승기 측은 음원료 정산 외에도 후크엔터테인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 이승기 사이 제반 법률관계를 두고도 면밀히 검토할 방침임을 알렸다. 앞서 이승기는 지난 15일 법무법인 태평양을 통해 후크엔터에 '음원료 정산금 청구의 건'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이에 따르면 이승기가 2004년 데뷔 후 137곡을 발표하며 증빙된 것만 96억원의 수익을 올렸지만, 정산 받은 음원 수익은 0원이라는 믿기 어려운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이승기의 이번 입장 발표 이전에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되며 파장이 일었다.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유튜브로 공개한 음원 파일에서 권 대표는 "내 이름을 걸고 XX버릴 것이다. 내 나머지 인생을 이승기 XXX 데 쓸 것이다. XX XX, 진짜"라며 격분했다. 이승기의 내용증명 발송으로 불거진 연예인과 소속사의 갈등이 원만히 해결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 직접 발탁한 스승 이선희, 18년간 몰랐나…뒤숭숭한 여론

후크와 이승기 사이의 갈등이 점입가경으로 치달으면서, 그를 직접 발탁해 데뷔시키고 18년간 같은 소속사에 몸담아온 '영원한 스승' 이선희를 향한 의구심도 흘러나온다. 연예활동 내내 가족처럼 돈독한 사이를 이어온 것은 물론 두 사람은 최근까지도 JTBC 예능프로그램 '싱어게인'에 함께 출연하며 사제지간의 정을 과시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가수 이선희가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을 위해 OST를 5년만에 불렀다.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2021.12.27 digibobos@newspim.com

두 사람이 이렇게나 돈독한 사이를 이어온 만큼 이승기의 음원료 미정산 사실을 이선희가 전혀 몰랐을지 의문을 표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일각에서는 그와 권진영 대표가 실질적으로 비슷한 입장을 견지했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반면 이선희도 권 대표로부터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을 수 있다는 등 이승기와 비슷한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얘기가 나온다.

특히 이승기의 내용증명 발송 이후 권 대표는 첫 입장문을 통해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이기에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관계를 정리 중이라는 해명과 함께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 사실관계를 모두 밝힐 수는 없다고 설명하며 의구심을 키웠다.

이후 첫 입장문과는 완전히 다른 내용의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대중은 충격에 빠졌다. 데뷔 이후 가수와 배우로 승승장구해온 이승기와 후크의 18년 간의 동행이 얼룩져버린 상황. 후크와 이승기를 이어준 스승 이선희와 관계까지 의심을 받기에 이르렀다. 모든 상황에 대해 이선희가 입장표명을 할 가능성은 적다. 그럼에도 후크 측의 미성숙한 대응으로 인해 소속 연예인 다수가 불필요한 오해를 받게 됐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