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금교로 보는 중국] 기교에서 마음으로, 외적인 것에서 내적인 것으로

기사등록 :2022-11-24 16:3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중국 서예가 자창칭(賈長慶) 창작수상(創作隨想)

본 기사는 뉴스핌의 중국 제휴 언론사 <금교>가 제공합니다. <금교>는 중국 산둥성 인민정부판공실이 발행하는 한중 이중언어 월간지입니다. 한국 독자들을 대상으로 발행하는 첫 번째 중국 정부의 한글 잡지로 한중 교류의 발전, 역동적인 중국의 사회, 다채로운 문화를 생생하게 전달해 드릴 것입니다.

[서울=뉴스핌]정리 주옥함 기자= 나이 30세부터는 타협하는 법을 배우는 나이다. 한 때 여러분이 자랑스러워했던 많은 것들이 덜 중요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진실한 세상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능력이 생기기 때문이다. 사람에게 경륜과 인식이 쌓일수록 아름다움에 대한 이해가 점점 깊어지며, 눈에 보이는 것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것에 더 주목하게 되는데 이것을 우리는 관심의 영역이 '기교에서 마음으로, 외적인 것에서 내적인 것으로' 변화했다고 표현하기도 한다.

서예는 한자로 표현된 예술로 한자 구성 자체는 서예의 예술창작과 미적발산에 소재를 제공했고 한자 형태에는 균형, 음양, 리듬 등 동양적 이미지의 사유가 뚜렷하게 드러나 서예의 미적 표현에 풍부한 기초를 마련해 주었다. 붓, 묵, 종이, 벼루와 같은 중국 특유의 서예 도구를 사용함으로써 서예의 점과 획으로 온화하고 변화무쌍한 시각적 효과를 표현해 내고 서예의 미적 표현에 많은 루트와 가능성을 제공했다.

서예는 또한 가장 추상적이고 그 관념적형태도 가장 순수한 예술 장르에 속해 중국인의 미학관과 예술관을 가장 집중적으로 구현했다. 서예는 마음의 그림이고 글씨는 그 사람과 같다. 중국 예술은 '사의(寫意)'를 말하며 '불사지사(不似之似, 서로 다르게 보이나 실은 같은 것이다)'를 말하고 '망형이득신(忘形而得神, 형식을 버리고 정신을 취함)'을 말하고 '대의'를 말한다. 중국화는 이와 같으며 서예는 더욱 그러하다.

                 
[사진= 금교 제공]

중국 전통 미학은 유가나 도가, 불가, 초사(楚騷, 이소)의 미학을 막론하고 하나의 공통된 특징을 가지고 있다. 주관적 심적 감수성과 이를 드러내는 것을 강조하고 사의와 감정 이입을 중시한다. 사의정신은 중국 전통 예술 창작에서의 화신으로 '외사조화(外師造化, 밖으로 대자연을 스승 삼다)'와 '중득심원(中得心源, 그 가운데서 마음의 깨달음을 얻는다)'을 동시에 필요로 한다. 이른바'외사조화, 중득심원'은 물질세계의 감관적 자극과 피드백에 몰입하며 현실적 물상에 감동하여 마음 속에 정감이 생기고 심성의 이해와 가공을 통해 감정을 표현함으로써 각종 예술을 형성했다. 즉, 사의는 예술, 생활과 심성을 연결하는 효과적 수단이며 사의의 방법이 어떻게 잘 쓰이느냐는 결국 '수양'이라는 두 글자에 있다.

팔대산인(八大山人)이나 홍일법사(弘一法師)의 서예는 모두 '정적이며 간결한(靜而簡)'미학의 경지를 추구했다. 그들의 서예는 그들의 인생처럼 생명의 밑바닥에 쌓인 겉치레와 복잡한 생각을 씻어내고 모든 법도와 욕망을 모두 밖으로 몰아냈다. 그들의 이런 지극히 간결하고 정적인 서예는 바로 그들 인생에 있어 일종의 사의와 수행이 아닐까?

채옹(蔡邕)은 "서예로 가슴 속 깊은 정감을 토로한다(書者散也,欲書先散懷抱)."라고 말했다. 유희재(劉熙載)도 "서예는 일종의 표상으로 서자의 지향점, 그 학문, 그 재능을 나타내고 있다. 요컨대 서는 바로 그 사람이다(書者,如也,如其誌,如其學,如其才,總之,如其人而已)."라고 했다. 사의는 '모든 일을 도의에 부합되도록 침착하게 해

나가다(從容中道)' 또는 '분함을 드러내어 속마음을 보인다(發憤以抒情)', '제멋대로 함부로 해도 결국은 대도로 나아간다(猖狂妄行乃蹈乎大方)'이며 순수한 중국의 학문이다. 가장 추상적이자 구상적이며 감정을 표현하고 진실하다.

진정한 서예는 작가 의 깊은 감정을 담고 있고 작품을 통해 이 열정 을 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심미적 생각의 개성 화된 특징을 형식에 녹여 작자의 마음과 심미적 추 구를 표현하는 것이다.

현 단계에서 서예 전각 의 학습과 탐구는 나에게는 줄곧 읽고, 생각하고, 창작하고, 몸부림치고, 탐색하는 반복된 과정이었다. 이 과정이 길고 지루하며 굴곡진 것 같지만 다행인 것은 <패왕별희(霸王別姬)>에 나오는 "시대는 일시적 광기와 충동에 의해 무언가를 파괴할 수 있으나 가장 핵심이 되는 아름다움과 정신은 억압 속에서도 여전히 불씨가 남아 있습니다."라는 말처럼 나는 단 한순간도 단념한 적이 없다는 사실이다. 바로 이 불씨가 남아서 내 안의 '천지의 신(靈祇)'을 거듭 부르고 내 마음이 이끄는 길로 인도해 준다.

작가소개

자창칭(賈長慶), 1984년 10월 출생, 산둥 지난(济南) 리청(历城) 출신, 미술학 박사. 현재 산둥예술대학교 서예대학 부교수로 재직. 중국 서예가협회 회원, 중국 서예가협회 시험센터 시험위원, 산둥성 서예가협회 이사 겸 전각위원회 부비서장, 산둥성 서예가협회 왕희지(王羲之) 서예원 부원장, 산둥성 청소년연합회 위원, 산둥성 청년서예가협회 부주석 겸 비서장, 산둥인사(印社)이사, 산둥화원 산둥서예원 창작원, 산둥성 라이저우(莱州)시 문련(중국 문학 예술계 연합회) 고문, 전국 초중등학생 예술평가 산

둥성 전문가 위원회 위원, 중국문명판공실, 중국문련문예자원봉사 '원몽공정(圓夢工程)'서예 강연자 지도교사, 중국 서예 '난정상(蘭亭獎)'가작상, 성위원회 성정부 '태산문예상(泰山文藝獎)'1등 수상자.

                
[사진= 금교 제공]

[금교(金橋,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관 잡지)=본사 특약]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