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정치

정부, 中 OTT 韓영화 서비스 재개에 "한·중 문화스포츠 교류 확대"

기사등록 :2022-11-24 16:4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中 외교부 "한한령 시행한 적 없다…개방 유지"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24일 중국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를 통한 한국 영화 서비스를 재개한 것과 관련해 문화스포츠 교류 확대를 위해 양국이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각종 계기마다 중국 측에 한중 간 문화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문화콘텐츠 교류 확대를 위해 중국 측과 계속 협의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발리 한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SNS] 2022.11.15 photo@newspim.com

임 대변인은 "오늘 개최된 제26차 한·중국 경제공동위에서도 우리 측은 영화, 공연, 게임, 드라마 등 문화콘텐츠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가 보다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국 측에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며 "이에 대해 중국 측은 한중 문화 교류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고, 또한 양국 간 문화콘텐츠 교류를 활성화해서 양국 국민의 상호이해와 우호 감정을 증진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미 지난 박진 외교부 장관의 중국 방문, 그리고 최근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이러한 문화콘텐츠 분야에서의 교류에 대해서 양국 간에 논의된 바 있다"며 "정부는 중국과 긴밀한 각급 레벨에서의 소통과 협의를 통해서 보다 성숙하고 건강한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서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중국이 OTT를 통해 한국 영화 서비스를 재개한 것을 한한령(限韓令, 중국 내 한류 금지령) 완화 시그널로 볼 수 있느냐는 질의에 "앞으로 상황은 예측하기 어렵지만 다양한 콘텐츠가 소개되고 있는 만큼 중국 국민들이 문화콘텐츠 분야에서도 수요가 계속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전날 지난해 이후 이미 많은 한국 영화가 수입됐다며 중국은 '한한령'을 시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규제 당국이 6년 만에 처음 OTT에서 한국 영화 상영 서비스 재개를 시작한 것이 한·중 정상회담의 결과냐고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단 한 번도 소위 한한령이라는 것을 시행한 적이 없다는 것을 재차 강조하고 싶다"며 "중국은 한국과 문화 교류협력에 개방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작년 이후 중국은 이미 많은 한국 영화와 드라마를 수입해 방영했다"며 "협력은 서로 얼굴을 맞대고 해야 한다. 우리는 한국측이 중국과 함께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자오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회담을 한 것에 대해 "한중 관계와 공통 관심사인 국제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중요한 공감대를 형성해 향후 한·중 관계 발전에 방향을 제시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지난 22일 "한중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이 OTT 조치를 통해 화답한 것으로 해석한다"며 "양국이 인적 문화 교류에 개방적인 자세 갖고 다양한 교류를 통해 소통하자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영화 외 다른 분야에서도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지 묻자 "좋은 소식이 전해진 것을 과하게 크게 확대해서 해석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답했다.

이번에 중국 OTT에 서비스된 영화는 홍상수 감독의 작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게시된 시점은 정확하지 않으나 확인된 시점은 지난 19일"이라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