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증권·금융

신보, 올해 P-CBO 5.1조 발행…채권시장 숨통

기사등록 :2022-11-24 16:5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신용보증기금은 올 한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총 5조1000억원의 프라이머리 채권 담보부 증권(P-CBO)을 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신보는 당초 계획이던 5조원 대비 1000억원을 초과 발행해 채권시장 불안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의 필요 자금을 적극 지원했다.

총 지원금액 5조1000억원 중 신규자금은 4조1000억원, 기존 회사채 차환자금은 1조원으로, 1780개사(대기업 14개, 중견기업 147개, 중소기업 1619개)에 대한 적시 유동성 지원으로 채권시장 안정화에 기여했다.

또 최초 해외 발행을 통한 시장성 향상과 금리 우대 대상 확대 등 다양한 제도 개선을 통해 국내 채권시장 변동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금융비용 부담 완화에도 앞장섰다.

내년에도 채권시장 경색에 따른 기업의 자금난이 예상되는 만큼, 신보는 적극적인 P-CBO 발행을 통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기업의 자금조달 수요를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채권시장의 조속한 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금융시장 대책에도 적극 협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