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농성 중 경찰과 실랑이' 금속노조 지회장 입건

기사등록 :2022-11-24 18:0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신정인 기자 = 농성 중 경찰과 실랑이를 벌인 김선영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장이 입건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지회장을 입건해 조사했다.

[서울=뉴스핌]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 DB]

김 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현대자동차 국내 영업본부 앞에서 농성 중 집회 소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

경찰은 김 지회장을 현장에서 즉각 체포한 뒤 대치지구대로 연행했다. 이후 김 지회장은 수서경찰서로 이송돼 한 시간가량 조사 받고 귀가 조치됐다.

노조 측은 경찰의 과잉대응이라고 주장했다. 김 지회장은 "경찰이 사진 촬영을 시도해서 피켓으로 카메라를 가렸는데 (경찰이) 자신의 얼굴이 닿았다며 체포했다"며 "'내 발로 가겠다'고 요구했는데도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지회장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llpa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