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대전·세종·충남

대전 국회의원-민주당 국방위 위원, 방사청 이전 예산 유지 합의

기사등록 :2022-11-24 17: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24일 국회서 간담회...국방위 동의 절차 사전조율 합의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국회 국방위 민주당 의원들이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 내년 예산 210억원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24일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 소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시 국회의원-민주당 국방위 위원' 간담회에서 방사청 이전 예산 정부 원안 210억 원 유지에 대해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24일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 소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시 국회의원-민주당 국방위 위원' 간담회에서 방위사업청 이전 예산 정부 원안 210억 원 유지를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2022.11.24 gyun507@newspim.com

이날 간담회에는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과 박병석(서구갑)·이상민(유성을)·박범계(서구을)·조승래(유성갑)·박영순(대덕구)·장철민(동구) 의원 등 대전지역 국회의원이 전원 참석했다. 또 국회 국방위 소속 설훈, 정성호, 윤후덕, 송옥주, 김병주, 김영배 의원이 자리했다.

지난 1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조정소위원회는 방사청 대전 이전 예산 210억 원 중 90억 원을 삭감하는 국방위원회 감액 의견을 수용하지 않고 정부 원안 210억 원으로 의결한 바 있다.

방사청 대전 이전 예산 210억 원이 예결위 전체회의를 통과하면 국회법 제84조 제5항에 따라 소관 상임위에서 삭감한 예산이 증액되는 경우 해당 상임위에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날 간담회는 국방위 동의 절차에 앞서 대전시 국회의원의 입장을 민주당 국방위 위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은 "방사청 대전 이전에 대한 지역주민의 관심이 상당하고 감액된 예산에 대한 복구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전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210억 원 정부 원안을 유지하는 데 대전지역 국회의원의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간담회에 참석한 국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지역균형발전과 공공기관의 성공적 이전을 향한 지역 입장을 적극 수용하고 이전 예산 210억 원 원안 유지에 대승적으로 합의하겠다"고 밝혔다.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은 "방사청 이전 예산 210억 원 원안 유지에 전격 합의해주신 국방위 의원들께 감사드린다"며 "방사청 이전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대전시당 차원에서 이전 과정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