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안전하다고 느껴"...우루과이전 앞둔 광화문광장 안전관리 '만반'

기사등록 :2022-11-24 19:1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우루과이전 앞두고 응원 준비하는 시민들
기동대 등 경찰력과 소방력 곳곳 배치돼
서울시 종합상황실 운영 등 안전관리 '만반'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경찰들도 많이 보이고 안전하다고 느껴요."

대한민국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의 첫 경기를 치르는 24일 오후 광화문광장은 응원을 위한 사람들로 북적였다. 곳곳에는 경찰과 안전요원들이 배치돼 있었고 거리 응원을 주최하는 붉은악마 측은 시민들이 몰려들기 전 다시 한번 안전 상황을 점검하고 안내를 위한 배너 설치에 한창이었다. 이날 응원전에는 약 1만5000여명이 몰려들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시작까지 5시간 전인 이날 오후 5시쯤,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뒤쪽에 위치한 본무대 앞에는 응원하러 온 시민들이 삼삼오오 모여앉아 있었다. 가장 맨 앞에 앉아 있던 이승혁(19) 군은 "학교가 일찍 끝나 오후 3시부터 와 있었다"며 월드컵에 대한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24일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광화문광장에 몰린 시민들을 인솔하기 위해 보행동선 안전 펜스가 설치된 모습. 2022.11.24 youngar@newspim.com

현장에는 안전 펜스가 곳곳에 있었고 1~2m 간격으로 안전요원들이 시민들의 통행을 관리하고 있었다. 주최 측은 펜스를 활용해 현장을 보행통로 역할을 하는 '보행동선'과 편하게 앉거나 서서 응원을 할 수 있는 '섹터'로 구분했다. 이들은 시민들의 이동에 차질이 없도록 "멈추지 말고 계속 앞으로 걸으라"며 응원을 할 수 있는 섹터쪽으로 인솔했다.

또한 광장 입구에는 운영본부를 비롯해 소방, 경찰 부스와 서울시의 종합상황실 부스가 있어 위급한 경우 도움을 청할 수 있었다. 주기적으로 광장 인근에 경찰견과 함께 경찰기동대가 순찰을 돌고 있어 안전에 만전을 기한 모습이었다.

응원전에 참여하기 위해 광장을 찾은 김진석(26) 씨는 "오늘 와서보니 섹터도 세부적으로 나눠뒀고 안전요원도 많이 배치해둬 안전에 많이 신경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후 6시가 넘어가며 본무대 바로 앞인 섹터 2의 출입이 제한됐다. 현장에서는 "나가는 경우엔 상관 없지만 재입장을 원하냐"며 시민들에게 묻고 재입장을 할 수 있는 표식을 나눠줬다.

현장 관계자는 "안전을 위해 섹터별로 일정 인원 수가 차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며 "앞쪽 섹터부터 순차적으로 인파를 관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24일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광화문광장에 몰린 시민들의 안전 및 편의를 위해 운영 부스가 설치돼 있다. 2022.11.24 youngar@newspim.com

이날 경찰청은 거리 응원 시 안전에 대비해 기동대와 특공대를 투입해 인파관리 등 행사장 질서 유지 및 대테러 안전활동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광화문광장에는 경찰관 41명과 8개 기동대를 배치하고 행사장의 구획을 나눠 인파를 분산하는 등 안전사고에 대비했다.

붉은악마 측도 안전관리 인력 340명을 별도로 배치한다. 주 무대도 세종대왕 동상 앞이 아닌 동상 뒤편 육조 광장으로 옮기고 광장 곳곳에 대형 스크린을 추가 설치해 인파가 분산되도록 했다.

서울시도 안전한 응원전 진행을 위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비상상황에 대비한 대응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소방공무원 54명 및 소방차 9대를 광화문광장 일대 등에 배치한다. 119구급대 4개대와 특수구조대 등 구조대 2개대도 배치해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한다.

더불어 시는 이날 행사 종료 시까지 광화문광장과 가장 인접한 세종문화회관 정류소를 임시 폐쇄하고 해당 정류소를 경유하는 버스는 무정차 통과시킨다.

서울교통공사는 승강장 혼잡 수준을 고려해 필요할 경우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을 무정차 통과 조치할 예정이다. 더불어 1호선은 구로역~광운대역 구간을 일 2회, 2·3·5호선은 상·하행 각 2회 증편 운행한다.

younga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