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현대차그룹, E-GMP 적용 전기차 내수 판매 10만대 달성

기사등록 :2022-12-06 16:0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아이오닉5가 48.9%로 최다 모델...내년에도 신차 출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전기차 모델들이 국내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6일 현대차·기아 판매실적에 따르면 E-GMP 기반 전용 전기차는 국내 판매 대수 집계가 시작된 지난해 4월부터 올 11월까지 국내 시장에서 10만846대 판매됐다.

위 현대차 아이오닉5, 아래 기아 EV6 [사진= 현대차그룹]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현대차 아이오닉5로 4만9359대 판매돼 전체의 48.9%를 차지했다. 이어 기아 EV6가 3만4638대로 34.3%, 현대차 아이오닉6 1만232대(10.1%), 제네시스 GV60 6617대(6.6%) 순으로 나타났다.

E-GMP는 모듈화·표준화된 통합 플랫폼 설계로 다양한 유형의 차량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고 배터리를 차체 중앙 하부에 낮게 설치한 저중심 설계로 차종과 관계없이 안정적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특히 경쟁 차종보다 넓은 휠베이스를 확보해 실내 공간을 넓힐 수 있다는 점 외에 배터리 전력을 다른 전기차나 외부 기기에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 시스템 등도 탑재됐다.

지난해 출시된 E-GMP 전용 전기차는 첫 해 3만4884대가 판매됐고 2년차인 올해에는 11월까지 6만5962대가 팔렸다.

현대차그룹은 내년에도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 N, 대형 전기 SUV 기아 EV9 등 E-GMP를 탑재한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