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원희룡 장관 "조건없이 복귀해야...불법과 타협 없다"

기사등록 :2022-12-06 20:0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째 운송거부 중인 화물연대를 찾아 조건없는 복귀와 이후 합법적 틀 안에서 논의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불법 행위와는 타협하지 않겠다며 업무개시명령 발동에도 운송거부를 이어나가는 화물연대에 대해 강경 발언에 나섰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원희룡 장관은 이날 오후 경북 포항 철강산업단지 내 집단운송거부 현장을 찾은데 이어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를 방문하고 화물연대 조합원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포항에서 화물연대 관계자들과 만나는 모습 [사진=국토부]

원 장관은 앞서 찾아간 집단운송거부 현장에서 화물연대 조합원들에게 산업 피해와 국민들의 걱정, 비조합원 차주의 어려움 등을 전달하며 현장으로 조속히 복귀할 것을 요청했다.

이어서 방문한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에서는 "국회로 들어가서 법의 보호를 받으며 논의를 해야 진전이 있을 것"이라며 화물연대 지도부의 집단운송거부 철회 결단을 촉구했다.

원 장관은 "집단의 힘을 내세운 화물연대의 불법적 행태로 인해 업무개시명령이라는 초유의 상황까지 오게 됐고 집단위력행사에 국민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이르고 있다"며 산업계도 현장 충돌을 막고자 최대한 인내해왔으나 더 이상은 견딜 수 없는 상황으로 정부는 산업 보호를 위한 업무개시명령 확대를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면담을 마무리하며 원 장관은 "전과 같이 명분을 주고 타협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말과 함께 "조건없는 복귀 후 합법적인 틀 내에서 논의를 통해 해결하는 것만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힘줘 말했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