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대전·세종·충남

대전 동구의회, 예산안 원안 '진땀 통과'...민주당 반발 후폭풍 예고

기사등록 :2022-12-28 17:2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28일 내년도 본예산안 처리...민주당 "장철민 의원 중재, 여당이 거절" 유감 표명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대전시 동구의회가 2023년 예산안에 대해 가까스로 원안 통과시키며 준예산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동구청장과 여당 측이 비협조적이었다고 반발하면서 후폭풍이 우려되고 있다.

동구의회는 28일 제269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6789억원 규모의 내년도 본예산안을 처리했다.

대전 동구의회가 28일 제26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을 원안 통과시켰다. [사진=대전 동구의회] 2022.12.28 nn0416@newspim.com

이날 처리된 예산안은 당초 집행부가 편성제출한 6793억 2063만원보다 3억6000만원이 삭감된 6789억6063만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박영순 의장은 폐회사에서 "본예산 부결에 실망했을 구민들에게 사죄한다"며 "이번 심의과정을 통해 드러난 갈등을 극복하고 책임있는 의정활동을 통해 구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동구의원들은 관련 입장문을 통해 "예산 심사·협의 과정과 부결 후 사태 수습 과정에서 박희조 구청장과 여당 측 협력이 부족했다"고 주장했다.

동구의원들은 "기본계획이 부실하거나 구체적인 추진 계획이 없는 예산, 일부 중복 사업 예산이 삭감이나 조정없이 원안통과 됐다"며 "집행부가 잘못 계상해 자진삭감을 요청했던 특별회계예산을 제외한 모든 예산이 단 1건의 삭감없이 원안가결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끝까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예산 부결로 동구민 모두가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 민주당 의원들은 불요불급한 예산까지 통과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또 예산안 부결 후 박희조 구청장과 여당 측이 사태 수습에 협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동구의원들은 "여야 원내대표 간 조율사항이 계속해서 파기돼 신뢰가 사라졌기에 민주당 동구의원들은 국회의원-구청장-구의회 의장-양당 원내대표 5명 만남을 통해 사태를 해결하고자 했다"면서 "하지만 지역구 장철민 국회의원(민주당)이 중재에 나서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제안을 했으나 박희조 구청장과 여당이 수차례 거절했다"고 강조하며 유감을 나타냈다.

앞서 대전 동구의회는 지난 16일 내년도 본예산 처리를 놓고 여야 대립으로 관련 예산안이 부결됐다.

nn041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