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대표 줄이고, 임상 조정하고...K바이오의 '보릿고개 넘기'

기사등록 :2023-01-25 08:1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자금 부족 등으로 임상 조정..'선택과 집중'
비상경영·빠른 의사결정 위해 각자대표로

[서울=뉴스핌] 백진엽 선임기자 =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글로벌 복합위기와 기업공개(IPO) 시장 위축 등으로 국내 바이오 산업 역시 올해 힘든 한해를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업체들은 임상 연기와 개발 포트폴리오 조정, 그리고 단독 대표 체제 전환 등으로 보릿고개 나기에 나서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다수의 바이오 업체들이 작년 하반기부터 임상시험을 포기하거나 연기했다. 투자자금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임상을 지속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뚜렷한 성과가 나오지 않거나,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생각되는 개발을 중단하고 '선택과 집중'에 나서는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뉴스핌]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2022년 1229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산업기술시험원 서울본원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수출지원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날 회의에는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 김윤태 KOTRA 부사장, 차순도 보건산업진흥원장, 김미애 무역협회 단장, 강명수 표준협회장, 김현철 화학융합시험연구원장, 이 활 서울대병원 센터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 2022.12.29 photo@newspim.com

파미셀은 지난해말 수지상세포 기반 항암백신 국내 임상시험 2건을 조기 종료하기로 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도 신종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감염병 치료제 후보물질 'Ivaltinostat'에 대한 국내2상 임상시험계획(IND) 자진 취하 신청했다.

이에 앞서 메드팩토는 지난 5월 진행성 데스모이드 종양(공격성 섬유종증)에서 이매티닙 단독요법 대비 백토서팁 및 이매티닙 병용요법 비교시험 (MP-VAC-206)을 자진 철회했다. 빠른 시장 진입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3개 암종(대장암·골육종·췌장암)을 우선순위로 두고 집중하겠단 계획이다.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 신약 개발 기업 지놈앤컴퍼니는 지난 달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GEN-001'의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 1·1b상 시험을 조기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기업들은 임상 조기 종료에 대해 어려운 외부 환경 등 시장 상황에 따라 치료제를 효율적으로 개발하기 위한 '선택과 집중'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임상시험 조정과 함께 경영진 경량화를 통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곳도 다수다. 위기 상황에서 빠른 의사 결정을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공동 또는 각자대표에서 단독대표로 변경하는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코스닥 상장에 성공한 알피바이오와 샤폐론은 최대주주 대표 이외의 대표가 사임하면서 단독대표 체제가 됐다. 알피바이오는 지난달 30일 김남기 각자대표의 사임으로 지분 51.2%를 보유한 윤재훈 대표가 단독 경영하게 됐다. 샤페론도 지난달 31일 2020년 합류한 이명세 대표가 사임하면서 창업자인 성승용 대표 혼자 회사를 이끈다.

팬젠은 지난 12일 김영부·윤재승 각자 대표에서 조중명 단독대표로 변경했다. 지난 6일 크리스탈지노믹스(083790)와 화일약품(061250)이 240억원에 팬젠의 지분 28.22%를 매입하며 최대 주주에 오른 가운데 양사의 대표이기도 한 조 대표가 팬젠에서도 단독 경영권을 확보한 것이다.

유바이오로직스, EDGC, 테라젠이텍스, 마크로젠 등도 공동대표 또는 각자대표 체제에서 단독대표 체제로 바뀐 곳들이다.

이와 관련 바이오업계 한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시장이 성장하고 분위기가 좋을 때는 사업 확장과 시장 개척 등을 위해 각자대표나 공동대표 체제로 많이 바꾼다"며 "지금 상황은 반대인 경우로 작년부터 이어진 위기로 인해 빠른 의사결정, 보수적 사업 전략 등을 위해 단독대표 체제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jinebit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