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문화

'더 글로리' 송혜교부터 이병헌·유아인 '승부', K콘텐츠의 바둑 사랑

기사등록 :2023-01-24 07:3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화제의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와 제작을 알린 영화 '승부' 등 세계로 향하는 K드라마와 영화 속 바둑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몇 년 전 tvN '응답하라 1988'과 '미생'의 뒤를 이어 또 한 차례 '바둑 붐'이 올지 주목된다.

◆ 송혜교의 복수와 닮은 '바둑'…드라마의 복선·장치로 쓰여

흥행보증수표이자 숱한 성공 드라마를 쓴 김은숙 작가의 신작, 송혜교 주연의 넷플릭스 '더 글로리(The Glory)'가 전 세계적 인기를 끌면서 극중 주인공이 두는 '바둑'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고교 시절 학교 폭력 피해자 문동은(송혜교)은 바둑을 통해 조력자를 만들고, 복수 상대인 가해자의 주변 인물에게 접근하고, 복수의 윤곽을 그려나간다.

[사진=넷플릭스 코멘터리 영상 캡처]

문동은은 학창시절 자신을 끔찍하게도 괴롭혔던 박연진(임지연)의 남편 하도영(정성일)에게 접근하려 그의 취미인 바둑을 배우기 시작한다. 문동은은 바둑을 "(복수를 위해 시작했지만) 하면서 좋았어요"라고 말한다. 바둑은 수면 아래에서 완벽한 설계를 통해, 치밀하고 천천히 조여드는 문동은의 복수와 닮아있다. 흑돌과 백돌이 집을 짓고, 허물어가며 첨예하게 대립하는 바둑판 위의 싸움은 문동은이 무너뜨리려는 가해자들과, 그가 자기 편으로 만들려는 상대들을 두루 상징한다.

자연히 시청자들이 꼽은 '더 글로리'의 인상적인 장면 중 하나로도 바둑씬이 꼽힌다. 문동은은 하도영과 첫 대국에서 승리하고 재대결을 요청하는 그를 바라보며 '바둑은 침묵 속에서 욕망을 드러내고 매혹하고 매혹당하고 서로를 발가 벗겨 상대가 응하지 않으면 그땐 그저 바둑인 거지'라는 내레이션이 깔린다. 김은숙 작가는 코멘터리를 통해 "(이 신) 끝부분의 대사를 좋아한다"며 "저 대사를 쓰고 싶어서 이 바둑을 끌어들인 것"이라고 바둑의 매력을 담은 드라마를 쓰게 된 이유를 얘기하기도 했다.

[사진=넷플릭스 더 글로리]

동은 역으로 바둑을 직접 두는 연기를 했던 송혜교는 "동은이에게 바둑이란 계획 아닐까. 하나하나 차곡차곡 정리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드라마에서 (바둑) 충분히 한 것 같다"면서 심적 부담감을 넌지시 언급하기도 했다. 주로 동은의 대국 상대로 나오는 하도영 역의 정성일을 향해서도 시청자들의 호기심 어린 관심이 폭발한 것은 물론, 안길호 감독은 "정성일 배우에게 '당신이 한국의 양조위 같은 배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고 했는데, 정말 좋은 배우가 될 거 같다"며 만족스러워했다.

◆ 이병헌·유아인이 그리는 세기의 대국…K콘텐츠 타고 전 세계로

'더 글로리'에 이어 올해 공개를 예정하고 있는 넷플릭스 영화 '승부'에서도 바둑을 다룬다. 이 영화는 스승과 제자이자, 라이벌이었던 한국 바둑의 두 전설인 조훈현과 이창호의 피할 수 없는 승부를 그린다. 세계 바둑의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직후, 10세 소년 이창호의 재능을 알아보고, 함께 살며 가르치는 제자로 거둔 '조훈현' 역의 이병헌은 혹독함과 따뜻함을 지닌 스승으로, 유아인은 거대한 벽같은 스승을 넘어서기 위해 악전고투하는 제자 이창호로 등장한다.

특히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바둑의 세계, 치밀하게 계산이 오가는 바둑판 위에서 만나는 두 천재 사제지간의 대국은 가장 역동적인 드라마를 그리며 관객들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여기에 연기로는 정평이 난 배우 이병헌, 유아인의 연기 수 싸움도 함께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영화 '보안관'의 김형주 감독이 연출을 맡고 넷플릭스 '수리남'의 영화사 월광이 제작한다.

[사진=넷플릭스] 

'더 글로리'의 흥행과 더불어 본격적으로 바둑기사들의 대국을 조명한 '승부'가 제작되면서 앞서 2014년 tvN 드라마 '미생'과 2015년 '응답하라 1988' 이후 대중의 관심이 다시 바둑을 향하고 있다. 각 작품마다 바둑의 특징과 매력이 깊숙히 스며들어 극의 중요한 뼈대를 이루고 있는 만큼, 자문 등을 담당한 바둑계의 감회와 기대감도 상당하다.

한국기원 차영구 팀장은 '더 글로리' 속 주인공의 복수와 바둑의 상관관계에 대해 "바둑은 '수담(手談)'이라는 별칭으로도 통한다. 상대와 말이 없이 손만으로도 의사가 서로 통한다는 뜻"이라며 "김은숙 작가가 인터뷰에서 말했듯, 바둑은 침묵 속에서 사력을 다해 전투를 벌여 승리해야만 하는 점이 동은이 복수하는 마음과 닮았기에 메타포로 쓰인 게 아닌가 한다"고 짚었다.

또 다른 바둑 관계자는 "'초보자가 배우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진입장벽이 높은 바둑이 K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에 알려져 바둑을 배우고 즐기는 분들이 더 많이 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