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동산

올해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 5.95%↓…2009년 이후 첫 하락

기사등록 :2023-01-25 06: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올해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와 표준주택 공시가격 하락률이 각각 5.92%, 5.95%로 정해졌다. 

부동산 가격 하락 등을 고려해 국토교통부가 전국 공시지가 현실화율을 2020년 수준으로 하향 조정하도록 방침을 정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내년 전국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올해보다 5.95% 내린다. 표준지 공시가는 5.92% 하락한다. 표준 단독주택 및 토지의 공시가 하락은 2009년 이후 처음이다. 사진은 14일 서울 종로구 일대의 주택 모습. 2022.12.14 yooksa@newspim.com

국토교통부는 올해 표준공시지가 하락 폭이 5.92%, 표준단독주택(표준주택) 공시가격은 5.95%로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4일 발표한 2023년 1월1일 기준 표준지 공시지가(안)과 표준주택 공시가격(안)에 대해 지난 2일까지 소유자 열람 및 의견청취를 진행한 후 최종 확정된 변동률이다.

표준지 공시지가 변동률은 의견청취 전과 동일 수준을 유지해 전년 대비 평균 5.9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토지특성과 이용상황 등이 고려돼 부산(+0.04%p)과 광주(+0.01%p), 충북(+0.01%p), 전남(+0.01%p), 제주(+0.01%p), 강원(-0.01%p)에서는 하락폭이 변동됐다. 

시·도별로는 서울리 -17.07로 전국에서 가장 많이 떨어졌다. ▲제주 -16.92% ▲대구 -16.58% ▲부산 -16.14순이었다. 

표준주택 공시가격 변동률은 5.95%로 하락했다. 표준주택의 멸실에 따른 표본교체 및 주택특성과 이용상황 등이 고려돼 대전(+0.02%p), 세종(-0.09%p), 경북(-0.01%p)에서는 하락폭에 변동이 있었다.

시·도별로는 서울 -19.1% ▲제주 -13.24% ▲부산 -12.39 ▲경기 -12.13%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현실화율은 2020년 수준으로 하락했다.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 다음달 23일까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나 해당 표준부동산 관할 시·군·구청 민원실을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