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대전·세종·충남

대전·충남, 강추위에 눈·강풍까지..."귀경길 사고 조심"

기사등록 :2023-01-24 11: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대전과 충남지역에 강추위가 닥친 가운데 눈까지 내려 귀경길 교통안전에 주의를 요한다.

대전지방기상청은 24일 오전 9시 기준 대전과 세종, 충남 천안 일부 지역에 한파경보를, 세종에 대설주의보, 태안과 당진, 서산, 보령, 서천, 홍성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하 8도까지 내려가 강추위를 보인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두꺼운 옷차림으로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2023.01.16 pangbin@newspim.com

현재 대전과 세종, 충남권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으며 오늘 밤까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1~5cm 정도다. 모레인 26일에도 새벽부터 오후 사이 비 또는 눈이 오겠다.

기온은 내일까지 평년보다 10~15도 정도 매우 낮아 매우 춥겠다. 특히 오늘 낮 기온은 -11도에서 -7도 내오에 머물겠고, 내일(25일) 아침기온은 -19도에서 -13도 내외로 매우 춥겠다.

강한 바람도 불어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충남 서해안과 고지대에 내일 새벽까지35~60km/h(10~16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충남권 내륙에도 바람이 20~35km/h(5~10m/s), 최대순간풍속 55km/h(15m/s)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도로가 매우 미끄럽겠고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보행자 안전과 귀경길 차량 운행 시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nn041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