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인천

'기상악화' 인천~백령도 등 12개 여객항로 운항 중단…3000여명 발 묶여

기사등록 :2023-01-24 12:2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서해 기상악화로 인천과 섬을 잇는 12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이로인해 설 연휴를 맞아 섬을 찾았던 귀향객과 관광객 3000여명의 발이 묶였다.

인천 연안여객터미널 [사진=인천시]

인천항만공사(IPA)의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인천 앞바다와 서해 5도서 인근 해상은 기상 특보가 발효 중이며 인천과 섬을 오가는 12개 항로의 여객선 15척의 운항이 통제되고 있다.

강화도와 인근 섬을 오가는 2개 항로의 여객선 3척은 이날 기상 상황에 따라 오후 운항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전날 제주를 떠나 인천으로 오려던 인천~제주 간 카페리 비욘드 트러스트호도 기상 악화로 결항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하루 동안 인천과 섬을 잇는 여객선과 도선 이용객이 3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었다.

현재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인천 앞바다와 먼바다에는 현재 3∼5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초속 12∼18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