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지자체

전북 6개시군 대설특보·전 지역 한파특보..."대비 요망"

기사등록 :2023-01-24 14:3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24일 오후 1시 현재 고창 7.6cm...25일까지 5~20cm 적설량 예상
올겨울 최강 추위...도로결빙·양식장 냉해 우려, 재난 1단계 근무중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전북 고창군에 24일 낮 12시 30분 대설경보, 군산·김제·정읍·부안·순창 등 5개 시군에 이날 오전 2시부터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또 5개 시·군(진안, 무주, 장수, 임실, 남원)에 한파경보, 나머지 9개 시군(고창, 부안, 군산, 김제, 완주, 순창, 익산, 정읍, 전주)에 한파주의보가 전날 오후 9시부터 발효 중이다.

또한 전날 오후 9시부터 고창·부안·군산·김제 등 4개 시군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전북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비상근무를 가동, 대설과 한파로 인한 불편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제설차량 모습[사진=뉴스핌2023.01.24 lbs0964@newspim.com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새벽부터 서해안지역에 시작된 눈은 오후에 전북 대부분 지역(북동내륙 제외)에서 내리겠으며, 서해안과 정읍·순창은 25일 오전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예상 적설량은 24일부터 25일 오전까지 서해안 및 정읍·순창은 5~15cm(많은 곳 25cm이상), 그 밖의 내륙은 1~5cm이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적설량은 고창이 7.6cm를 보이고 있으며 정읍·부안·김제 지역은 1cm 내외를 기록했다.

전북도는 내린 눈이 얼어 도로 등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 및 보행자 안전에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주요 고갯길과 귀경차량 혼잡지역의 도로결빙으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 염화칼슘 살포 등 사전제설작업에 나섰다.

또한 주거형 비닐하우스 등 적설에 취약한 구조물의 피해예방을 위해 적설 전·중·후 점검과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필요시 비닐하우스 거주자를 한파쉼터로 대피할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전북 전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되는 등 짧은 시간동안 기온이 20℃가량 급격히 하강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올 겨울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허전 전북도 도민안전실장은 "전북 지역에 강설이 예상됨에 따라 취약시설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농작물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관리와 한파에 대비하고 수도계량기·보일러 등 동파와 농축산물·양식장의 냉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