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제주

제주 산지 최대 70cm 폭설 예보...25일 출근시간 버스 임시 증차

기사등록 :2023-01-24 17:2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도가 한파와 폭설로 25일 출근시간대 대중교통 이용객이 증가할 것을 대비해 출근시간 노선버스를 임시 증차해 운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는 산지를 중심으로 최대 70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도는 25일 오전 7~8시까지 한 시간 동안 이용객이 많은 5개 노선의 버스 운행을 늘릴 계획이다.

지난 23일(금) 많은 눈이 내린 외도동 지역에서 도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주시] 2023.01.24 mmspress@newspim.com

이에따라 282번(7:15분발 중문우체국~제주터미널), 311번(7:45분발 함덕회차지~한라수목원), 312번(7:15분발 한라수목원~함덕회차지), 325번(7:20분발 함덕회차지~한라수목원), 415번(7:30분발 한라수목원~국제여객터미널) 등이 1회 임시 증차된다.

도는 대중교통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대설로 인한 도로 결빙 및 교통 통제 시 관련 부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폭설과 한파로 도민들이 출근 시 겪는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선버스를 증차했다"면서 "대중교통 비상대응체계를 철저하게 운영하고 도민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mspre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