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광주·전남

[종합]광주·전남 귀경길 대혼란...폭설·한파·강풍 '악천후'

기사등록 :2023-01-24 19:5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도로 통제 하늘·바닷길 다 막혀...곳곳 사고 잇따라
기상청 "25일은 더 춥고 최대 30㎝ 이상 '눈'" 예보

[광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폭설, 한파, 강풍 등 악천후가 이어져 광주와 전남 지역은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했다.

곳곳에서 도로가 통제 되고 하늘길과 바닷길이 막히는 등 귀경길 대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25일까지 최대 30㎝ 이상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돼 안전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장성=뉴스핌] 조은정 기자 = 광주와 전남 지역에 폭설이 내린 24일 백양사IC 인근 서울방향 호남고속도로에서 차량이 눈길을 서행하고 있다. 2023.01.24 ej7648@newspim.com

◆ 광주·전남 대부분 '대설특보'...폭설·한파·강풍

광주지방기상청은 24일 오후 5시 20분을 기해 강진, 나주, 장성, 무안, 함평, 영암, 영광 지역에 대해 대설주의보를 대설경보로 격상했다. 그 밖의 전남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유지 중이다.

대설경보 기준은 24시간 신적설이 20cm 이상 예상될 때, 산지의 경우 24시간 신적설이 30cm이상 예상될 때 내려진다.

오후 7시 기준 적설량은 성전(강진) 18㎝, 상무대(장성) 16.5㎝,  함평 14.9㎝ 영광 12.9㎝, 나주 11.8cm, 무안 11.1cm, 광산(광주) 10.8㎝, 유치(장흥) 10.9㎝, 해남 4.9㎝, 의신(진도) 3.7cm, 광주 1.9cm 등이다.

기상청은 25일까지 5~20㎝, 전남 서부 지역은 최대 30㎝ 이상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여수, 목포, 신안(흑산면제외), 흑산도·홍도, 거문도·초도에는 강풍경보가 고흥, 보성, 광양, 순천, 장흥, 강진, 해남, 완도,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진도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서해남부전해상, 남해서부먼바다는 풍량경보가 남해서부앞바다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광주공항 항공기 대부분이 결항한 가운데 운항 스케줄 안내 스크린에 항공기 결항을 알리는 문구가 표시돼 있다.[사진=뉴스핌DB] 2022.09.05 kh10890@newspim.com

◆ 도로 통제 하늘·바닷길 다 막혀...시내버스 우회·단축

광주와 전남 곳곳의 도로뿐 아니라 하늘길과 바닷길도 끊겨 설 연휴 마지막 날 귀경객들의 발이 묶였다.

광주공항은 제주·서울·김포를 오가는 출발 16편, 도착 15편이 모두 결항됐다.

여객선도 52개 항로 81척 운항도 통제됐다.

월출산과 무등산 국립공원 입산도 부분 통제되고 있다. 

구례 성삼재 겨울철 상시 통제 구간과 진도 초평재 3.3㎞ 구간과 두목재 3.5㎞, 함평 신해로 8㎞, 화순 돗재 3.8㎞ 구간이 추가로 통제됐다.

광주 지역 버스 노선 중 11개 노선이 단축되거나 우회해 운행되고 있다.

우회하는 노선은 91번, 187번, 33번, 96번, 70번, 85번, 57번 등 8개 노선이다.

1187번과 228번, 290번 등 3개 구간은 단축 운행된다.

◆넘어지고 부딪히고...곳곳에서 사고 속출

많은 양의 눈이 내리면서 추운 날씨까지 겹쳐 빙판길 사고 접수가 잇따랐다.

24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0분께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함평나들목 인근에서 승용차 한 대가 눈길에 미끄러졌다.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부안 인근에서는 오전 9시 15분께 목포 방향 95㎞ 지점에서 승용차 한 대가 눈길에 미끄러지는 사고가 났다.

[광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진 광주시 북구 두암동에 24일 오후 많은 눈이 내려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23.01.24 ej7648@newspim.com

오후 1시 59분께는 무안광주고속도로 무안 방향에서 승용차 1대가 눈길에 미끄러지는 사고가 났다.

이들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가 이어지면서 일부 구간에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다.

전남 나주시 왕곡면 한 도로에서도 오전 8시 50분께 차량이 눈길에 미끄러져 운전자 1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광주에서도 폭설과 강풍으로 인한 교통사고와 낙상 사고가 이어졌다.

오전 8시 20분께 광주 광산구 신창동에서 눈길에 차량이 미끄러져 지하차도 가드레일을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와 동승자 등 2명이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됐다.

광주 서구 쌍촌동에서는 9시 30분께 한 남성이 눈길에 넘어져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무등산 증심사 인근에서는 시민이 넘어지면서 앞니가 깨져 조선대병원으로 옮겨지는 등 눈길로 인한 보행자 미끄러짐 사고가 곳곳에서 발생했다.

[나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 대설경보가 내려진 24일 전남 나주시에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나주지역 적설량은 9.7cm이며 익일까지 예상되는 적설량은 20.7cm로 예측했다. 시는 이날 오전 5시부터 제설차량 6대, 그레이드 68대 등을 동원해 주요 시가지 도로변에서 제설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사진=나주시] 2023.01.24 ej7648@newspim.com

◆ 광주·전남도 피해 예방 총력...제설 등 24시간 비상대응 가동

광주시와 전남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광주시는 공직자 297명이 투입되는 비상 1단계를 운영하고 상황반 22명, 제설 투입 79명이 비상근무를 서고 있다.

시는 168톤의 제설제를 투입해 505개 노선의 641㎞에 대한 제설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남도는 김영록 도지사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인력 376명과 장비 157대, 제설제 2768톤을 투입해  288개 노선 3532㎞ 구간에 제설 작업을 벌이고 있다.

22개 시군에서도 폭설·한파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24시간 비상 대응체제를 가동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비상상황 발생 시 핵심 부서 실국장 등 간부들이 솔선수범해 비상근무에 임하라"고 지시하며 "행정력을 총동원해 인명·재산피해가 없도록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ej764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