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글로벌

[뉴욕 프리뷰] 실적 경계심 속 미 주가지수 선물 하락...J&J·GE↓ VS 록히드·베드배스앤드비욘드↑

기사등록 :2023-01-24 22:4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마이크로소프트 등 굵직한 기업 실적 발표를 앞둔 경계감 속에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 개장 전 미국 주가 지수 선물이 소폭 하락하고 있다.

전일 나스닥 지수가 2% 넘게 상승하는 등 뉴욕 증시가 2거래일 연속 랠리를 이어온 터라, 시장은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잠시 숨고르기에 나선 모습이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동부시간으로 24일 오전 8시 40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E-미니 나스닥100 선물은 전장 대비 51.25포인트(0.43%) 내린 1만1882.75달러를, E-미니 S&P500 선물은 11.00포인트(0.27%) 빠진 4025.50달러를 기록했다. E-미니 다우 선물은 3만3632.00달러로 106.00포인트(0.31%) 후퇴 중이다. 

전일 뉴욕 증시는 오는 1월 31일~2월 1일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2월 회의에서 연준이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란 기대감에 기술주가 강세를 보이며 상승 마감했다. 

하지만 미 경제 둔화와 기업들의 실적 악화 가능성 속에 이 같은 랠리가 단기에 그칠 것이란 경고도 나오고 있다.

마이크 윌슨 모간스탠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23일 고객들에 보낸 노트에서 투자자들이 올해 부진한 경기 데이터와 실적 변수를 (주가에)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연준의 매파 기조 후퇴 기대감과 중국 재개방, 달러 약세 등의 요인들은 이미 주가에 반영이 다 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JP모간과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등도 실적 침체에 대한 경고음을 계속해서 제기하고 있다.

JP모간 전략가 미슬라브 마테즈카는 "조만간 연초 증시의 상황들이 신기루라는 사실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향후 몇 주간 주가가 상승한다면 이를 주식 비중 축소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BofA 전략가 사비타 수브라마니안 등은 지금까지 나온 4분기 실적 내용들을 보면 S&P500기업들이 월가 전망치를 평균 1% 정도 밑돌 것으로 보인다며, 반등을 기대하는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는 연준이 오는 2월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을 거의 100%(99.1%)로 반영하고 있다.

또한 금리 선물 시장 투자자들은 향후 2차례 회의에서 연준이 각 0.25%포인트 금리 인상에 나서고 한동안 금리 인상을 멈춘 후 연말에는 최대 0.5%포인트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데 베팅하고 있다.

부진한 지표 역시 연준의 긴축 완화 가능성에 힘을 실어줬다. 전일 콘퍼런스보드는 미국의 12월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대비 1.0% 하락한 110.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0개월 연속 내림세다. 콘퍼런스보드의 선행지수는 약 7개월 정도의 경기 변동 전환점을 예상하는 지표다.

연준은 지난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총 4.25%포인트 인상하며 1980년대 이후 가장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2월 회의에서 25bp  인상에 나서면, 금리는 4.5~4.75%로 오르게 된다.

지난 12월 연준이 발표한 금리 전망 점도표(연준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나타낸 도표)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이 예상한 2023년 말 금리 점도표 중간값은 5.1%다. 이는 현재 수준보다 금리를 25bp씩 두 차례 올리면 비근하게 도달 가능한 값이다. 

이번주 시장은 오는 27일에 발표하는 12월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지수를 주시하고 있다. 이는 연준이 주의 깊게 살펴보는 인플레이션 지표로, WSJ은 식품·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핵심 PCE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이 4.4%로, 11월(4.7%)보다 낮아졌을 것으로 봤다.

존슨앤존슨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경기 침체 우려 속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도 초미의 관심사다. 이날 개장 전에는 제너럴 일렉트릭(GE)과 존슨앤존슨(J&J)이 장 마감 후에는 마이크로소프트는(MS)가 실적을 발표한다. 테슬라와 IBM이 25일, 인텔이 26일 각각 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특히 '서학 개미'들의 최애(가장 선호)주 가운데 하나인 테슬라의 실적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테슬라의 주가는 한때 100달러대 초반까지 떨어졌으나, 최대 20%에 달하는 가격 인하를 전격 발표한 이후 주가가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이번 실적 결과가 향후 주가 모멘텀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미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미국인들의 소비 여력을 가늠할 가늠할 신용카드 3사의 분기 실적 발표도 이번 주 예정돼 있다. 비자와 마스터카드는 26일,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27일이 각각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날 개장 전 엇갈린 실적을 내놓은 존슨앤존슨(종목명:JNJ)의 주가는 개장 전 1% 넘게 하락 중이다. 회사의 주당순익(EPS)은 월가 전망치를 10센트 가량 웃돌았으나 매출은 예상에 못 미쳤다. 또 회사는 이날 연간 순익 및 매출 전망을 내놓았는데, 매출 전망치는 예상에 대체로 부합했다.

역시 이날 개장 전 실적을 발표한 제너럴 일렉트릭(GE)은 지난 4분기 순익이 1.24달러로 월가 예상(1.13달러)은 웃돌았지만, 예상에 못 미치는 올해 조정 주당 순익 전망치를 발표한 여파에 개장 전 주가가 2% 가까이 하락 중이다. 회사는 에너지 사업부 GE베르노바가 올해 2억달러~6억달러 가량의 영업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반도체 기업 어드밴스드마이크로디바이시스(AMD)의 주가도 개장 전 3% 넘게 내리고 있다. 번스타인이 고물가 환경에서 컴퓨터와 부품에 대한 수요 둔화를 경고하며 회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시장 수익률 상회'에서 '시장 수익'으로 하향 조정한 여파다.

반면 방산기업 록히드마튼(LMT)의 주가는 분기 실적 발표 후 1% 넘게 전진 중이다. 회사의 분기 매출은 189억9000만달러로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전망을 웃돌았으며, EPS 역시 시장 예상을 웃돌았다.

미국 생활용품 소매업체 베드배스앤드비욘드(BBBY)도 파산 위기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20% 가까이 폭등 중이다. 회사의 주가는 올해 들어 17%가량 올랐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