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대구·경북

대구·경북 25일 최강한파 낮부터 기온 올라...울릉, 최대 30cm 눈폭탄

기사등록 :2023-01-24 21:2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경북동해안·북동산지 초속 20m 강풍...동해안 너울 주의

[대구·경북종합=뉴스핌] 남효선 기자 = 설 연휴가 끝나고 새 일상이 시작되는 25일 아침, 대구와 경북은 기온이 전날(24일)보다 3~5도 더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최강한파가 이어지겠다.

또 대설경보가 발효 중인 울릉·독도에는 10~20cm(많은 곳 30cm 이상)의 눈이 더 오겠다.

눈이 내리는 지역에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겠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눈으로 인해 차량 고립될 가능성이 있으니 사전에 교통 상황을 확인하고 차량 운행 시 감속운행,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대설경보가 내려진 경북 울릉.독도에 24일 오후 5시 기준 64cm의 눈폭탄이 쏟아지자 울릉군이 제설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울릉지역에는 25일 10~20cm(많은 곳 30cm 이상)의 눈이 더 올 것으로 예보됐다.[사진=울릉군]2023.01.24 nulcheon@newspim.com

대구와 경북의 이날 아침 기온은 -7~-18도 분포를 보이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가량 더 낮아 매우 춥겠다.

기상청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와 수도관이나 계량기, 보일러 동파, 농축산물과 양식장 냉해 등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낮부터 기온이 차차 올라 이튿날인 26일에는 평년 기온을 되찾겠다.

대구와 경북 주요지역의 이날 아침기온은 대구 -15도, 경북 안동은 -18도, 포항 -14도, 울릉·독도는 -7도 분포를 보이고, 낮 기온은 대구 -2도, 안동은 -3도, 포항 0도, 울릉·독도는 -2도로 예측됐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경북 해안지역과 북동산지에는 25일까지 바람이 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산지 90km/h(25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도 바람이 순간풍속 55km/h(15m/s) 이상으로 강하게 불겠다.

야외 설치된 건설현장 시설물, 비닐하우스, 축사, 현수막, 가로수 등 강풍에 취약한 시설물 점검과 간판 등 실외 설치물 파손과 나뭇가지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우려되니, 보행자와 교통안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울진군 북면 석호항 방파제를 넘는 너울파도. 2023.01.24 nulcheon@newspim.com

또 풍랑특보가 발효된 경북 동해상은 25일까지, 동해먼바다는 26일까지 바람이 45~80km/h(12~22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특히 24일 밤까지 먼바다 중심 최대 5.0m 이상)로 매우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동해안에는 25일까지 너울이 매우 강하게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특히 해안도로를 넘는 곳도 있으므로 해안가 출입을 자제하고 소형 선박은 선박 간 충돌로 인한 파손에 대비하는 등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 건조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경상권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므로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