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글로벌

폼페이오 "김정은, 中 위협 막는데 주한미군 필요 주장..文에 존경 없어"

기사등록 :2023-01-25 01:5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위협으로부터 안전하려면 주한미군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24일(현지시간) 알려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자신의 회고록 '한 치도 물러서지 말라, 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한 싸움'을 통해 지난 2018년 3월 미 중앙 정보부 국장 자격으로 북한을 처음 비밀 방북한 과정과 당시 김 위원장과의 대화 등을 소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폼페이오는 평양에서 김정은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 공산당은 늘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김 위원장이 매우 행복해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중국인들은 거짓말쟁이'라며 탁자까지 내리치며 웃어보였다.  

회고록은 이어 "김정은은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선 한국내 미국인들이 필요하다면서, 중국은 한반도를 티베트나 신장지역 처럼 다루기 위해 미국의 철수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폼페이오는 이와관련, 김정은이 중국의 위협으로부터 보호가 필요하다는 점을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고 있는지 자신이 과소평가하고 있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이를 근거로 한반도에 미국이 미사일이나 지상전력을 증강해도 북한이 전혀 싫어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는 이밖에 애연가인 김 위원장이 회담 중에도 45분만마다 '중요한 전화'를 핑계로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전했다. 

폼페이오가 미국과의 협상이 잘 되면 김정은을 마이애미 해변에 초대해 최고급 쿠바산 시가를 피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지금도 쿠바의 카스트로 일가와 친하다고 응수했다.   

한편 폼페이오는 2019년 6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미 3자 정상회담과 관련한 일화도 소개했다. 

악수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사진=로이터 뉴스핌]

회고록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폼페이오에게 전화해 판문점 정상회담에 함께 하길 원한다고 밝혔지만, 자신은 김정은이 판문점에서 트럼프 대통령만 만나고 싶어하고 있다고 설명해야 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는 당시 김정은은 문 대통령에게 할애할 시간도 없었고, 존경도 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폼페이오는 트럼프 정부가 2017년 북한의 도발에 강경 대응, 이른바 북한 위기가 고조되고 있을 때도 문재인 정부는 끝없이 당근(회유책)만 강조할 뿐 채찍(강경책)은 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폼페이오는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위원장의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로켓맨'을 주제로 대화가 오갔다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북한이 미국까지 겨냥한 미사일 발사로 안보 위기를 고조시키자 김정은을 '리틀 로켓맨(Little Rocket)'이라고 부르며 조롱했다. 또 그해 유엔연설에선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회고록에 따르면 트럼프는 싱가포르 북미회담 오찬에서 '로켓맨'은 유명가수 엘톤 존의 노래에서 따온 것이며, 이 곡은 좋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정은은 "로켓맨은 괜찮다(OK), 그러나 리틀은 아니다(not OK)"라고 답했다.

폼페이오는 당시 김정은은 키 높이 구두를 신고 있다는 것을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폼페이오는 이책에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트럼프의 장녀와 사위인 이방카와 쿠슈너와 함께 짜고 자신이 차기 부통령이 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와 헤일리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시 공화당의 차기 대권주자로 경합을 벌이던 관계다. 

헤일리 전 대사는 이에대해 '거짓말'이고 '가십'일 뿐이라며 부인했다고 폴리티코가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