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스포츠

정수현 전 교수 "어렵기만한 바둑?...고정관념 깨야 팬 넓어져"

기사등록 :2023-01-25 09: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한때 높은 인기를 구가한 한국 바둑계는 위기입니다. 젊은 층이 많은 관심을 두지 않는 것 등이 이유입니다. '노령화'에 바둑계 고민도 깊습니다. 뉴스핌은 바둑계의 고민과 해법을 담은 제언을 연중 시리즈로 다룹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전문 기자 = 정수현 전 교수는 바둑 교수 1호다. 1997년 명지대 바둑학과 창설과 함께 교수가 됐다. 학문적으로 바둑을 연구한 후 지난 2021년 정년퇴직한 그에게 바둑계을 위한 조언을 들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바둑의 고정관념을 깨야 한다고 밝힌 정수현 전 교수. fineview@newspim.com

뉴스핌과 만난 정수현 전 교수는 '바둑의 고정관념을 깨야 한다'라고 먼저 말문을 열었다.

오랫동안 바둑을 학문적으로 매진해 온 정 전 교수는 "일반인들은 바둑을 마냥 힘들게만 대한다. 바둑을 어렵다는 것은 고정관념이다. 알고보면 대체적으로 쉬운 편이다"라고 했다.

이어 "어린이들이 바둑을 배우면 지적능력이 좋아진다. 또 자연스레 공부를 잘하게 된다. 나이드신 분들에게는 치매에도 예방되는 등 배워두면 좋은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바둑의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서도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정 전교수는 "바둑의 경우, 흔히 바둑 대회인 기전중심의 홍보에만 치우쳐 있다. 재미난 바둑을 널리 알려야 한다"라며 "아직까지 어른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 없다. 어린이나 성인에 맞는 프로그램이 있었으면 한다"라고 했다.

그는 "현재 일반 청소년들이 바둑을 배울만한 마땅한 곳이 없는 것도 현실이다. 그나마 있는 기원도 줄어드는 추세다. 또 일부 기원에선 너무 '이기는 법'만을 가르친다.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수를 가르치기 급급하다. 배우는 이들에 맞는 맞춤식 프로그램이 없다. 따먹기 단수 등 미세한 것만 치우친다. 너무 마이너한 것만을 가르친다. 그래서는 바둑이 뭔지를 모르게 된다. 그래서 흥미로 배우려하다 그만두는 젊은 이들이 많다"라며 열악한 현실을 말했다. 

바둑 방송의 경우에도 마찬가지 견해를 밝혔다.

정 전 교수는 "바둑 방송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천편일률적인 면이 있다. 해설자가 최선의 수를 찾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 너무 고차원적인 해설만 한다"라며 "바둑을 좋아하는 일부 일반인들은 들어도 잘 모르는 경우가 다반사다. 너무 어렵다. 해설의 경우도 현재 벌어지는 일등을 중점으로 생동감있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재미나고 쉽게 이해하게 해야한다"라고 했다. 쉬운 해설 역시 바둑 저변 확대에 필요하다는 말이다. 

마지막으로 정수현 전 교수는 "바둑은 인생의 축소판이다. 회사 대표나 CEO 등 바둑을 잘 두는 경영자분들은 다른 일들도 잘하신다. 바둑은 경영을 하는데에도 많은 도움을 준다. 치밀한 수읽기와 형세 판단 속에 '살아남는 법'을 배우게 된다"라고 전했다.

바둑 9단이기도 한 정수현 전 교수는 '바둑 읽는 CEO' 등 10여권의 저서를 펴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