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정치

북한, 내달 8일 '건군절 75주년 열병식' 개최 유력

기사등록 :2023-01-25 08:5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NK뉴스, '플래닛랩스' 위성사진 판독 결과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북한이 다음달 8일 '건군절 75주년'을 맞아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할 전망이다.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23일(현지시각) 지난달 22일 북한 열병식 훈련장을 촬영한 '플래닛 랩스' 위성사진 판독 결과 '75 군'이라는 대형 글자가 보인다고 보도했다. 내달 8일이 북한 건군절 75주년이라 이날을 기념하기 위한 준비 작업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플래닛 랩스'가 지난해 12월 22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병력이 조합한 '75 군'이라는 글자를 볼 수 있다. 2023.01.25 [사진=Planet Labs/VOA]

또다른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도 지난달 22일 김일성 광장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통해 이곳에 모인 군중이 2와 8을 형상화했다며 역시 북한 건군절인 2월 8일을 상징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지난달 평양 미림비행장 북쪽 열병식 훈련장에 병력과 차량이 운집하기 시작하는 장면 등 북한의 열병식 준비 정황을 상세히 보도한 바 있다. 또 같은 달 21일 김일성 광장을 촬영한 위성사진에선 대형 글자를 조합하고 있는 인파가 확인됐다고 전했다.

일반적으로 북한은 5년, 10년 단위로 꺾이는 해(정주년) 기념일에 열병식 등 대형 행사를 개최해 왔다.

실제로 건군절 70주년인 지난 2018년 2월 북한은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4월 열린 열병식은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을 기념했으며, 지난 2020년 10월에 열린 열병식은 노동당 창건 75주년에 의미를 뒀다.

내달 8일 열병식 개최 가능성이 커지면서 북한이 어떤 무기를 공개할지도 주목된다.

북한은 약 2만명의 병력이 동원된 지난해 4월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7형'을 비롯해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과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을 대거 공개한 바 있다.

지난 2021년 1월 노동당 제8차 당대회를 기념한 열병식에선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5형'과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으로 불리는 KN-23을 선보였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