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서울시, '책읽는 서울광장' 주 4회 확대 운영

기사등록 :2023-01-25 11:1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4월 23일 개장...책 5000여권 비치 예정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책읽는 서울광장을 기존 주 3회에서 주 4회로 확대 운영하고 광화문광장에 광화문 책마당을 신규 조성해 시민들이 책과 문화를 일상 속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출산을 앞둔 부모를 위한 '책 상자 배달 서비스'인 '엄마 북(Book)돋움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작년 8월 새롭게 개장한 광화문광장에 '광화문 책마당'이 조성된다. 오는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에 개장할 광화문 책마당은 보행광장의 특성에 맞게 걷고(Flow) 잠시 머무는(Stay) 여정 속에서 책을 가까이 할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된다.

광화문 책마당은 실내 2곳(광화문라운지, 세종문화회관 내 세종라운지)과 야외 3곳(육조마당, 놀이마당, 해치마당), 총 5군데의 거점으로 운영된다. 이중 세종라운지의 광화문 책마당 세종문화회관점(가칭)은 오는 2월부터 시범 운영에 나선다.

책 읽는 서울광장 모습 [사진=서울시]

'책읽는 서울광장'은 오는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에 개장해 11월 중순까지 운영한다. 혹서기와 7~8월은 휴장한다.

책읽는 서울광장'의 상징이 된 알록달록한 열린서가 11대에는 새로운 주제를 담은 책 5000여권이 비치될 예정이다.

또한, 평일과 주말의 운영 콘셉트를 이용자층에 따라 세분화하여 운영한다. 평일은 '직장인·학생·단체방문형', 주말은 '가족·연인·친구형'으로 나누어 방문객 맞춤형 문화예술 프로그램도 함께 개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서울시는 육아관련 정보가 필요한 시민들을 책을 통해 직접 찾아가는, '책 배달 서비스'인 '엄마 북(Book)돋움'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임신 3개월부터 출산 후 3개월까지의 육아가정에 도움이 되는 책을 꾸러미 형태로 배송해주는 사업이다.

이외에도 책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엄마아빠의 양육을 지원하는 '엄마 북(Book)돋움 프로그램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기존 영유아의 독서활동에 집중되어 있던 책문화 프로그램을 육아 당사자인 엄마아빠들의 정보교류와 소통에 집중한 '양육자 중심 프로그램'으로 확대한 것이다.

한편, 서울시는 시민 누구나 거주 지역에 관계없이 다양한 도서관 서비스를 향유할 수 있도록 올해 25개 자치구에 공공도서관 운영 예산 77억900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서울책보고(헌책 기반)와 서울아트책보고(아트북 기반), 서울형책방(동네문화공간)와 같은 책문화 공간에서 다양한 주제, 형태의 도서와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최경주 문화본부장은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를 가깝게 누리고, 문화를 통해서 삶이 풍요로워질 수 있는 문화분야 과제를 계속 고민해 왔다"며 "올해 서울시의 다채로운 책 문화 프로그램들을 통해 시민들이 문화향유의 기회를 늘리고, 정서적으로 충만한 한 해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