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지자체

전북 대설특보 모두 해제...한파특보 발효중

기사등록 :2023-01-25 09:4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전북 고창·부안의 대설경보 및 군산·졍읍·김제·순창 등의 대설주의보가 25일 0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다.

또 남원·무주·진안·장수·임실 등 5개시군의 한파 경보 및 나머지 9개 시군 전지역에 대한 한파주의보는 지난 23일 오후 9시이후 현재까지 발효중이다.

진안군에서 수도계량기 동파 사례가 2건이 발생했다[사진=뉴스핌DB] 2023.01.25 lbs0964@newspim.com

25일 오전 8시 현재 적설량은 고창 13.1cm, 정읍6.0cm, 부안5.5cm 등이고, 나머지 지역은 눈날림 정도를 보였다.

기상청은 또 26~27일 전북지역에 1~5cm의 눈이 다시 내리겠으며 아침 최저기온은 26일 –14~-7도, 27일 –7~-3도를 보이겠다고 내다봤다.

대설 및 한파특보에 따른 피해상황은 진안군에서 수도계량기 동파 2건을 제외하고 현재까지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도는 앞으로 기상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도로 결빙 등 취약구간에 대해 제설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