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인천

'스토킹 신고'에 앙심 품고 전 여친 흉기로 살해하려한 50대

기사등록 :2023-01-25 09:5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자신을 스토킹범으로 112에 신고한 옛 연인을 찾아가 흉기로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53)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 DB]

A씨는 전날 오후 7시 28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음식점에서 전 연인 B(56·여)씨의 목 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사건 발생 1시간여 전 B씨가 스토킹 혐의로 자신을 경찰에 신고하자 앙심을 품고 찾아가 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B씨는 오후 6시 15분께 "A씨가 계속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협박하면서 욕설도 한다"며 112에 신고했다.

B씨는 목과 얼굴 등 몸 여러 곳을 흉기에 찔려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음식점 인근을 지나던 행인 3명에게 붙잡혀 경찰관들에게 넘겨졌다.

그는 경찰에서 "B씨와 2년 정도 사귀다가 헤어졌으며 스토킹으로 신고해 화가 나 찾아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중상이어서 아직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