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경제

해외 진출 스타트업 2곳 중 1곳은 '해외 창업'…해외 진출 3곳 중 1곳 '북미' 집중

기사등록 :2023-01-25 11: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전세계 259개사 중 51곳 '본 글로벌'
해외 시장 적합한 서비스로 공략 방점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해외로 진출한 스타트업 2곳 중 1곳은 해외에서 창업해 성장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창업 역시 가속화되고 있는 분위기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지난해 12월 전 세계 해외무역관을 대상으로 관할지에 소재한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현황을 조사한 결과, 북미, 아시아, 유럽 등 총 29개국 259개사의 해외 진출 스타트업 중 51%가 '본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현황 [자료=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2023.01.25 biggerthanseoul@newspim.com

지난해 전체 스타트업 259개사 중 26개사가 신규 창업 스타트업이었다. 2021년에 조사된 해외 진출 스타트업 중에는 10%에 해당하는 26개사가 지난 한해 동안 폐업하거나 엑시트에 성공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해외 진출 스타트업 총 6개사가 해외 투자유치에 성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36.7%가 북미 지역에 소재하고 있었다. 이 중 절반에 가까운 48%가 실리콘밸리에 있다. 이밖에 중국(19.7%), 동남아(15.4%), 유럽(10.8%), 일본(6.2%) 등의 지역으로 진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진출 목적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8%가 '해외 시장에 적합한 서비스로 해외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였다. '소비자 및 고객층 확대'가 36%로 높았다.

해외진출 스타트업의 70%는 시리즈 A 이하 단계였고, 64%가 1~10명 사이의 직원 수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의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 매출은 100만 달러 이상이 25%로 가장 많았고, 1만 달러 이하도 18%로 나타나는 등 아령형 분포를 보였다.

해외진출 스타트업의 진출 방식은 단독 투자가 76.5%로 가장 많았고, 해외기업과의 합작투자가 8.1%, 해외지사를 본사로 전환하는 '플립' 5.0%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3분의 2 가량이 정부 지원 사업 이용 경험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외진출 준비에 소요된 기간으로는 1~2년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전춘우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해외 진출은 스타트업의 성장에 있어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2023년도에도 KOTRA는 전 세계 129개 무역관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