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대구·경북

'눈폭탄' 울릉군, 25일 버스 전 구간 운행 재개...'내수전~죽암' 통제

기사등록 :2023-01-25 10:0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나리분지 최대 150cm 적설...크루즈 여객선 25일 밤 11시30분 운항재개
기상청, 25일 저녁까지 최대 5cm 눈...강풍·풍랑특보, 25일 늦은 오후 해제

[울릉=뉴스핌] 남효선 기자 = 설 연휴 마지막날 대설경보가 발효되고 눈폭탄이 쏟아지면서 중단됐던 울릉군의 버스 운행이 25일 새벽부터 재개됐다.

다만 풍랑특보에 따른 월파로 통제된 일주도로의 '내수전~죽암구간(7.8km)'은 통행이 제한된다.

또 지난 23일 낮부터 운항이 중단됐던 '울릉~포항' 크루즈 여객선도 이날 오후 11시50분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대설경보는 대설주의보로 전환됐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24일부터 눈폭탄이 쏟아진 울릉군에 25일 오전 4시를 기해 대설경보가 대설주의보로 전환되면서 눈발이 잦아진 가운데 울릉군이 제설작업에 총력을 쏟고 있다.[사진=울릉군]2023.01.25 nulcheon@newspim.com

울릉군에 따르면 설 연휴 마지막날인 24일 새벽부터 내린 눈으로 나리분지 150cm, 울릉읍 75.5cm, 천부 56.8cm, 태하 48.2cm 등 많은 적설량을 기록했다.

눈폭탄이 쏟아지자 울릉군은 설 연휴 기간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고 제설인력 25명과 해수살수차 등 제설차량 18대를 투입해 버스노선 도로 등을 중심으로 제설작업에 총력을 쏟고 있다.

또 읍면별로 주요 도로를 중심으로 제설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폭설에 따른 피해 신고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상청은 25일 오후 6시까지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예상적설량은 1~5cm로 관측됐다.

울릉.독도에 내려졌던 강풍특보는 25일 늦은 오후(15~18시), 동해남부먼바다에 발효된 풍랑주의보는 26일 오전 중에 해제될 것으로 예고됐다.

또 동해남부앞바다(경북남부앞바다,경북북부앞바다)는 25일 늦은 오후(15시~18시)에 해제 예고됐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