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경제

환경부, 26일부터 유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대상 무료 컨설팅

기사등록 :2023-01-25 12: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1300여개 중소기업 지원…총사업비 15억8000만원

[세종=뉴스핌] 성소의 기자 = 환경부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화학사고 예방 컨설팅 사업을 실시한다.

25일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26일부터 화학안전관리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이는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을 운영하거나 설치 예정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화학사고 예방 컨설팅을 무료로 해주는 사업이다.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추진돼왔다.

일본 닛산자동차 제조 공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올해는 지난해보다 예산을 70% 증액(총사업비 15억8000만원)해 1300여개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지원 분야는 산업계의 수요를 파악해 가장 도움이 필요한 5개 분야로 선정됐다.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설치검사 사전지원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관련 제도 교육 ▲화학안전관리 집중 지원 화학안전주치의 ▲추가안전관리방안 사전 준비 컨설팅 ▲안전진단 대상 사업장 사전 컨설팅 등이다.

또 지난해 시범 도입해 참여 기업의 만족도가 높았던 '화학안전주치의' 지원도 확대한다.

화학안전주치의는 안전관리 담당자의 잦은 이직이나 취급시설 변경으로 반복적인 기술지원이 필요한 영세사업장을 한국환경공단의 전문가가 주기적으로 방문해 컨설팅 해주는 방식이다.

기술지원을 받고자 하는 중소사업장은 온라인시스템(www.safechem.or.kr)이나 이메일(safechem@keco.or.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신청은 상시 가능하다. 신청에 필요한 서류와 방법 등 세부적인 내용은 한국환경공단 누리집(www.keco.or.kr)에서 확인하거나 상담전화(1899-1744)로 안내받을 수 있다.

soy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