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골프

'여자 골프 국가대항전' 한화 인터내셔널 크라운, 입장권 판매 시작

기사등록 :2023-01-25 11:3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TPC 하딩파크에서 열리는 2023 한화 LIFEPLUS 인터내셔널 크라운의 개막일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티켓 세일과 자원봉사 모집을 시작한다.

2018년 한화 LIFEPLUS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들. [사진= LPGA]

전 세계 상위 8개국 최고의 여성 골퍼들이 모여 팀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치르는 이 대회는 2018년 이후 처음으로 LPGA 투어 일정에 돌아왔으며, 2023년 5월 4~7일 미국 최고의 골프 코스 중 하나인 TPC 하딩파크에서 열린다.

국가의 명예를 걸고 경쟁하는 8개국은 디펜딩 챔피언인 대한민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스웨덴, 잉글랜드, 태국, 호주, 중화인민공화국이다. 32명의 최종 출전선수와 국가 시드는 DIO 임플란트 LA 오픈 다음 주 월요일인 2023년 4월 3일 기준 롤렉스 여자골프 세계랭킹을 통해 확정된다.

출전 예상 선수로는 챔피언 멤버인 전인지, 메이저 챔피언 고진영(이상 대한한국)과 2020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넬리 코다와 2회 대회 우승 당시 멤버였던 렉시 톰슨(이상 미국), 이 대회에 모두 출전한 경력을 가진 이민지(호주) 등이 있다. 또한 안나 노르드비스트(스웨덴)을 비롯해 나사 하타오카(일본), 찰리 헐(잉글랜드), 아타야 티티쿨(태국) 등이 있다.

'세계2위' 넬리 코다는 "한화 LIFEPLUS 인터내셔널 크라운을 100일 앞두게 되어 기대가 매우 크다. 그곳에서 미국을 대표해 뛰고 싶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LPGA만의 독특한 국가대항전 한화 LIFEPLUS 인터내셔널 크라운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특히 지난해 11월에 참가 8개국이 확정되며 선수 뿐아니라 자국을 응원하는 각국 골프팬들의 기대도 커졌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한화 LIFEPLUS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목, 금, 토요일에 포볼 경기로 진행된다. 사흘간의 경기 후, A와 B, 각 풀의 상위 2개국은 일요일 경기에 진출한다. 준결승전 두 경기는 일요일 오전에 열리며, 각 경기는 단식 두 경기와 포섬 한 경기로 구성된다. 준결승에서 승리한 두 나라는 일요일 오후 결승전을 가지며, 준결승에서 패한 두 나라 역시 3위 결정전을 치른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